UPDATE. 2019-06-16 19:55 (일)
‘군산발 인공강우 실험’ 기상청 “기술 축적 계기”
‘군산발 인공강우 실험’ 기상청 “기술 축적 계기”
  • 최명국
  • 승인 2019.01.28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규 관측망에 비나 눈 관측되지 않아
미세먼지 저감 효과 분석 목적 퇴색 지적
다음달 인공강우 효과 발표

속보= 미세먼지 저감 효과 분석을 위해 군산 서해상에서 실시된 인공강우 실험 결과, 비나 눈이 관측되지 않은 데 대해 기상청은 28일 “인공강우 실용화를 앞당기기 위한 기술 축적의 계기가 됐다”고 자평했다. (28일자 5면 보도)

지난 25일 기상청 국립기상과학원과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군산시에서 120㎞ 떨어진 서해상에서 항공기와 선박 등을 이용해 인공강우 실험을 진행했다.

하지만 비나 눈이 정규 관측망에는 감지되지 않아 사실상 실패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다만 전남 영광지역의 모바일 관측차량에서 약한 안개비가 관측됐다.

이번 실험은 인위적으로 비를 내려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분석하기 위해 실시됐다.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충분히 나타나려면 시간당 10㎜ 이상의 강한 비가 2시간 이상 지속돼야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실험의 성공 여부를 떠나 이번 실험을 통해 또 하나의 인공강우 기술을 축적했다”며 “이를 토대로 인공강우를 실용화할 수 있는 날을 앞당기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기상청과 환경부는 기상항공기 관측자료 분석과 자문을 거쳐 다음 달 중 인공강우 및 미세먼지 저감 효과에 대한 상세 분석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