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3-24 20:45 (일)
'식객' 허영만 화백 딸 허보리, 전주 한옥마을서 개인전
'식객' 허영만 화백 딸 허보리, 전주 한옥마을서 개인전
  • 이용수
  • 승인 2019.01.29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부터 2월 26일까지 백희갤러리
허보리 작품 '채끝살'.
허보리 작품 '채끝살'.

“수를 놓는 일은 마치 매일 없어지는 밥을 만드는 일이나 매일 빨아야 하는 속옷이나 그런 매일의 지루한 노동같은 죽도록 단순한 일. 그런 단순한 노동으로 만들어진 화려한 패턴은, 잡힐 듯 잡히지 않는 부와 명예, 그리고 마음속 깊이 자리한, 이루지 못한 꿈처럼 보일지도….”

‘식객’ 허영만 화백의 딸 허보리 작가가 전주에서 개인전 ‘광화문 사냥꾼’을 연다. 30일부터 2월 26일까지 전주 한옥마을 복합문화공간 백희 갤러리.

주변에 대한 관찰과 삶을 향한 따뜻한 시선을 작품으로 담아 온 그는 이번 전시에서 ‘고기의 마블링’을 수놓은 작품 10여 점을 선보인다.

넥타이와 와이셔츠를 뜯고 자르고 이어붙인 바탕 위에 반복적인 바느질을 통해, 채끝살·살치살·등심·안심 등 각기 다른 마블링을 추상화했다.

허 작가는 작가노트에서 “고생한 날 저녁, 잘 구운 한점의 고기가 목구멍에서 사라지듯이 매일의 출근, 매일의 살림, 매일의 노동은 그렇게 하루하루 모래바람처럼 날아가 버리고 있다”며 “나의 자수라는 작업방식이 이러한 모래바람을 기억하는 일이 되었으면 한다”고 소망했다.

허 작가는 31일 오후 1시께 전주 백희 갤러리를 찾아 관람객을 만날 예정이다.

서울대학교 서양화과와 같은 대학 대학원에서 서양화를 전공한 허 작가는 서울, 광주, 강원, 경기도 등 전국을 오가며 5번의 개인전과 50여 차례 단체전에 참여하는 등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