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7 21:06 (목)
스포츠 메카 전북, 올 한해도 국내·외 대회 ‘풍성’
스포츠 메카 전북, 올 한해도 국내·외 대회 ‘풍성’
  • 천경석
  • 승인 2019.01.30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경제 활성화·지역 이미지 향상 도움

스포츠의 메카로 떠오른 전북 곳곳에서 올해에도 크고 작은 체육행사가 풍성하게 펼쳐진다. 지역 경제 활성화와 더불어 지역 이미지 향상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전라북도체육회는 30일 ‘2019 국내·외 대회 주요일정’을 발표하고, 전북지역에서 국제대회를 비롯한 여러 대회들이 개최되며 이를 통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예상했다.

오는 4월에는 군산에서 ‘군산 새만금 국제 마라톤 대회’가 예정돼 있다. 1만2000여 명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마라톤 대회를 통해 군산의 침체된 분위기를 탈바꿈할 것으로 예상된다. 같은 달 남원에서는 ‘남원 국제코리아오픈 롤러대회’가 열려 19개국 1700여명의 선수단이 참가할 예정이다.

오는 5월에는 도내 14개 시·군뿐만 아니라 전국 시·도 간의 선의의 경쟁이 펼쳐지는 대회가 연이어 개최된다.

제56회 전북 도민체육대회가 5월10일부터 사흘간 고창 일원에서 열리고, 선수와 임원 등 약 2만여 명이 참여하는 제48회 전국소년체육대회가 25일부터 28일까지 익산 등 도내 전 시·군에서 펼쳐진다.

특히 소년체전의 경우 학생 선수의 가족과 친인척 등이 대거 전북을 찾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지역경제는 물론이고 ‘다시 찾고 싶은 전북’의 이미지를 알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로 평가받는다.

또 도내 어르신들의 큰 잔치 ‘전북어르신생활체육대회’도 5월 따뜻한 날씨 속에 정읍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6월에는 ‘남원오픈 국제 검도대회’와 ‘군산 새만금 국제 철인3종대회’가 예정돼 있으며, 7월에도 ‘남원 국제 바둑 춘향선발대회’와 ‘제12회 한·중 청소년 스포츠 교류’가 진행된다.

올해 상반기 풍성한 체육행사에 이어 하반기에도 국내 또는 도내 규모의 갖가지 체육대회가 펼쳐진다.

‘전북체조경연대회’가 오는 9월 임실에서 열리고, 10월 무주에서는 ‘전북여성생활체육대회’가 개최된다. 또 도내 최강 팀(클럽)을 가리는 동호인리그 왕중왕전이 11월 2일부터 이틀 동안 전주 일원에서 열린다.

이밖에도 육상과 축구 등 43개의 도지사기(배) 대회가 올 한 해 동안 도내 곳곳에서 개최된다.

전라북도체육회 최형원 사무처장은 “올해에도 우리 고장에서 다양한 체육대회가 펼쳐지게 된다”며 “선수들에게 선의의 경쟁을 펼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지역경제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각종 대회 유치에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