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8 20:18 (수)
전주시, 탄소 상용화 이끌 차량 적용 기술 개발
전주시, 탄소 상용화 이끌 차량 적용 기술 개발
  • 최명국
  • 승인 2019.01.30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 시·기아차·한국탄소융합기술원 업무협약
탄소복합재 자동차 분야 신기술 공동연구

전주시와 한국탄소융합기술원, 기아자동차가 최근 구축한 첨단 장비와 탄소복합재를 활용해 자동차 부품을 상용화하기 위한 신기술을 공동 개발한다.

시와 탄소융합기술원·기아타는 31일 탄소융합기술원 상용화기술센터에서 탄소복합재를 저비용·고속 생산하는 신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자동차에 적용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맺는다.

기술 개발이 성공하면 대한민국 탄소산업 중심지인 전주가 탄소복합재 상용화를 선도하고, 침체된 지역 자동차산업도 활로를 찾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기아차는 기술원 상용화기술센터에 ‘복합소재테크’를 열고, 기술원과 함께 첨단장비를 활용해 올해부터 자동차 부품 적용분야에 대한 공동기술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기아차 복합소재테크센터는 기술원에 구축된 ‘고속 자가히팅 3D 진공시스템’ 장비를 활용해 탄소복합재를 고속으로 성형하기 위한 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자동차에 확대·적용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이 기술개발이 완료되면 고강도 탄소복합부품을 생산하기 위한 프리폼(예비 성형체)과 탄소복합재의 대량 제조가 가능해진다.

방윤혁 한국탄소융합기술원장은 “조만간 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가 조성되면 기술원에 구축된 연구개발 인프라를 중심으로 대한민국의 탄소산업 발전을 견인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