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3-24 20:45 (일)
정국 격랑속으로…與 "김경수 짜맞추기 판결", 野 "즉각 사퇴"
정국 격랑속으로…與 "김경수 짜맞추기 판결", 野 "즉각 사퇴"
  • 연합
  • 승인 2019.01.30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수 법정구속에 여야 충돌…한국·바른미래, ‘대선 정당성 문제’ 거론도
여야 대립 속 정국 안갯속 빨려들 조짐…2월 국회 ‘빨간불’

쟁점 현안을 둘러싼 여야 대치로 가뜩이나 경색된 정국이 30일 김경수 경남지사의 법정구속이란 초대형 돌발 변수로 격랑 속에 빠져들고 있다.

자유한국당을 중심으로 한 야당은 ‘드루킹’ 일당과 공모해 댓글 조작을 벌인 혐의로 기소된 김 지사에게 1심에서 실형이 선고되자 헌정질서 파괴 행위라며 맹공을 퍼부었다.

충격에 휩싸인 더불어민주당은 ‘짜맞추기 판결’이라고 비판하는 동시에 향후 재판에서 무죄를 확신하며 야당의 공세에 맞섰다.

김태우·신재민 폭로 사건과 무소속 손혜원 의원, 자유한국당 장제원·송언석 의원의 이해충돌 논란 등을 놓고 여야가 첨예하게 대립하는 가운데 불거진 문제인 만큼 정국 기상도는 그야말로 짙은 안갯 속으로 빨려들 조짐이다.

특히 야당이 지난 2017년 대선 여론조작 개입 주장을 부각하며 ‘윗선’인 청와대를 겨냥하는 모양새라 지난 대선의 정당성 문제를 놓고 여야 간 정면충돌도 예상된다.

김 지사 문제를 둘러싼 여야의 강 대 강 대치는 결국 2월 임시국회에도 악영향을 끼쳐 민생 현안 처리가 뒷전으로 밀릴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이미 국회일정 보이콧을 선언한 한국당과 한국당이 요구하는‘정쟁용 국회’엔 응할 수 없다는 민주당이 대결을 피할 기미를 보이지 않아 2월 국회는 불투명한 상황에 놓여 있었다.

야당은 김 지사에 대한 1심 판결이 나오자 민주주의를 유린하고 파괴했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김 지사의 사퇴도 촉구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6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김 지사 문제의 향후 대응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일부 야당에서 ‘대선 불복’ 프레임을 짜는 분위기도 감지됐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대선 결과의 정당성 문제까지 거론하며 공세 수위를 한껏 끌어올렸다.

한국당 윤 수석대변인은 “김 지사와 드루킹의 댓글 조작은 2017년 대통령 선거에 매우 큰 영향을 미쳤다. 대선 결과의 정당성에 대한 국민적 의혹이 거세지고 있다”며 대선 댓글 조작 개입에 문재인 대통령이 관여했는지 밝혀야 한다고 했다.

한국당 당권주자들도 “문재인정권 탄생의 근본을 다시 되돌아봐야 한다”(오세훈전 서울시장), “지난 특검이 김경수 위의 상선은 수사를 안 했다”(홍준표 전 대표) 등으로 대여 공격에 가세했다.

바른미래당 김 대변인도 “이제 김경수의 진짜 배후를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민주당 이 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판결의 논리를 근원적으로 납득할 수 없어서 그런 (야당의) 시선에 대해선 답변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