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9 09:38 (수)
남원시, 농한기 활용 50개 마을서 농촌활력사업 진행
남원시, 농한기 활용 50개 마을서 농촌활력사업 진행
  • 신기철
  • 승인 2019.01.31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시가 주민 중심의 행복한 마을 만들기를 통해 농촌지역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지난 31일 시에 따르면 ‘우리 동네 행복 뭐! 간디?’라는 주제로 농촌활력사업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 사업은 50개 마을 주민들이 참여해 경제·교육·문화·복지·환경 등의 분야에서 다양한 사업을 공동으로 운영하는 것이다.

특히 마을 주민들이 아이디어를 발굴, 사업을 추진해 공동체의식을 함양하고 사업의 성과를 높이고 있다.

올 농한기(2~3월, 11~12월)에 진행되는 농촌활력사업은 미용, 요리, 물박놀이, 반찬가게 등이며, 시는 프로그램 운영에 필요한 최소한의 재료비와 강사비로 1억 원을 지원, 주 1회 마을회관에서 실시하고 있다.

사매면 노봉마을 주민들은 지난해 11월부터 매주 화요일 밤 마을회관에서 마을 전통놀이인 물박놀이로 겨울 추위를 잊고 있다. 최고령인 이복순(90) 할머니가 중심이 되어 65세 이상 노인 15명이 참여하고 있다. 노봉마을 물박이놀이단은 올해 생생마을콘테스트 전라북도대회(6월)와 농림축산식품부 대회 입상을 목표로 하고 있다.

주천면 하주네 반찬가게는 큰 도로변 양쪽의 마을들이 이웃의 정을 다지기 위한 프로그램으로 간단한 조리법, 건강한 어르신 밥상 만들기, 제철 영양반찬 만들기 등을 마을 사무장의 재능기부로 진행하고 있다. 또 마을 부녀회에서 매주 월요일 저녁 경로당에서 반찬가게를 운영하고, 거동이 불편한 노인들에게 매주 1회 반찬을 배달한다.

남원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프로그램을 추진해 건강하고 아름다운 농촌, 행복마을을 만드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