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22 09:21 (화)
[떠나자 전주여행]별빛이 내린다! 눈꽃에 취한다! 겨울에 떠나는 전주여행
[떠나자 전주여행]별빛이 내린다! 눈꽃에 취한다! 겨울에 떠나는 전주여행
  • 기고
  • 승인 2019.01.31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해 동안 부지런히 삶과 동행했던 것들을 떠나보내는 자연의 섭리가 사람의 인생과도 닮았기 때문일까. 유유자적하는 겨울 풍경은 따뜻한 위로로 다가온다. 돌아온 눈과 빛의 계절, 천천히 무르익는 겨울의 생생함을 가슴에 진하게 품을 수 있는 곳으로 향해 보자.
 

설경 1번지, 전주한옥마을·정혜사·모악산설경

전주 한옥마을 설경
전주 한옥마을 설경
전주 완산공원 정혜사 설경
전주 완산공원 정혜사 설경

설경의 진귀한 아름다움을 아낌없이 발산하는 명소들이 전주 곳곳에 존재한다. 오목대에 오르면 새하얀 눈 이불 나눠 덮고 옹기종기 모여 앉은 한옥의 따뜻한 전경을 만날 수 있다. 겨울에만 찾아오는 특수는 완산공원 정혜사에서도 누릴 수 있다. 눈의 순백과 고요를 진하게 만끽할 수 있는 장소로 이만한 곳이 또 있을까 싶을 만큼 깊은 설경을 간직한 곳이다. 도심을 떠나 이번엔 모악산으로 향해 보자. 봄과 여름과 가을을 치열하게 살고 난 뒤 겨울을 맞은 모악산은 겨울잠에라도 든 것처럼 내내 잔잔하고 적막하다. 무심하리만큼 빠르게 흐르던 시간도 눈으로 둘러싸인 이곳에선 멈춘 것만 같다. 언제나 우리에게 필요한 건 시간이 아니던가. 고요한 산속의 눈길을 걸어보는 것만으로도 자연이 내어주는 선물 같은 시간을 누릴 수 있다.


 

야경 1번지, 첫마중길·문회루·동고사

전주 첫마중길 야경
전주 첫마중길 야경
전북대학교 문회루 야경
전북대학교 문회루 야경
전주 동고사 야경
전주 동고사 야경

전주의 첫인상, 전주역 첫마중길은 겨울밤 꼭 한 번 가봐야 할 장소다. 이제 막 시작된 사랑처럼 낯설고 신선한 떨림을 선사할 뿐 아니라 오색찬란한 트리의 향연 또한 멀지 않은 곳에 있다. 젊음이 살아 숨 쉬는 대학 캠퍼스에도 최근 따끈따끈한 야경 명소가 탄생했다. 전북대학교가 조성한 이 ‘건지광장’의 묘미는 어스름 녘부터 제대로 살아난다. 광장 가운데 위치한 전통 누각‘문회루’가 고즈넉이 빛을 발하면 수반의 운치와 젊음의 기운이 한데 모여 밤 산책 장소로 더할 나위 없는 분위기를 자랑한다. 이 소소한 여행의 마지막은 전주를 수놓은 빛줄기들을 훤히 내려다볼 수 있는 곳, 동고사에서 장식해 보자. 메말랐던 마음을 적시고 물을 부어 줄 빛의 소란이 언제나 그 자리에서 반짝이며 당신을 기다리고 있다.

/글·사진=전주시 블로그 기자단 오은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