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21 00:43 (일)
"직장인, 올 설에 46만원 쓰고 4.3일 쉰다"
"직장인, 올 설에 46만원 쓰고 4.3일 쉰다"
  • 연합
  • 승인 2019.01.31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들은 이번 설 비용이 평균 46만원가량 들것으로 예상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평생교육 기업 휴넷은 직장인 940명을 대상으로 한 설 연휴 계획 설문조사에서 응답자들이 예상한 이번 설 비용이 평균 45만8천원으로 집계됐다고 31일 밝혔다.

이는 작년 설 때 예상된 54만4천원보다 8만6천원 적은 것이다.

금액대별 설 예상 비용은 ‘30만원 이상∼50만원 미만’이 29.1%로 가장 많고 △ 10만원 이상∼30만원 미만 24.9% △ 50만원 이상∼70만원 미만 17.3% △ 70만원 이상~100만원 미만 12.7% △ 10만원 미만 8.9% △ 100만원 이상 7.2% 등 순이다.

기혼 직장인의 예상 비용이 평균 52만8천원으로 미혼 직장인의 33만6천원보다 19만2천원 많았다.

예상 지출액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항목으로는 응답자의 절반이 ‘부모님과 가족 용돈’을 꼽았고 이어 선물구매 15.9%, 차례상 차리기 11.6%, 교통비 10.7%,여행비용 9.1%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설 연휴에 할 일(복수 응답)로는 고향·친지 방문이 60.4%로 가장 많았고 ‘집에서 쉬겠다’는 응답도 54.9%에 이르렀다. 그 외에 여가·문화생활 22.6%, 국내 여행 11.1%, 근무 8.5%, 해외여행 4.7%, 이직준비 3.8% 등의 분포를 보였다.

조사 대상 직장인들이 이번 연휴에 쉬는 날은 평균 4.3일로 집계됐다.

“닷새를 쉰다”는 응답이 36.4%를 가장 많고 이어 사흘 28.1%, 나흘 17.1%, 엿새이상 13.6% 등 순이었다.

기업 규모별로 외국계 기업에 다니는 직장인의 평균 휴일 수가 4.8일로 가장 길고 공기업 4.6일, 대기업 4.4일, 중견기업 4.2일, 중소기업 4일 등이었다.

회사가 상여금을 주지 않는다는 응답은 44.3%, 준다는 답변은 43.4%로 비슷한 비율이었다.

대기업, 외국계 기업, 공기업 직장인 중에선 ‘상여금을 준다’는 응답 비중이 높았으나, 중견기업과 중소기업에 다니는 직장인들 사이에선 ‘안 준다’는 답변이 평균이상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