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8 20:35 (월)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도로결빙 주의!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도로결빙 주의!
  • 기고
  • 승인 2019.01.31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설체계가 변변치 않았던 1960~70년대는 눈이 오면 모래와 연탄재를 뿌리거나 심지어는 쓰레기를 뿌렸다.

노면의 저항을 키워 마찰력을 극대화한 방법인데, 눈이 녹은 뒤 쌓인 흙먼지로 거리가 더럽혀지고 가루로 인한 호흡기 질환 발생을 낳았다.

최근 화학작용과 최첨단 공법을 적용해 제설제로 많이 사용되고 있는 ‘염화칼슘’! 염화칼슘은 공기 중에 있는 수분을 흡수해 스스로 녹는 성질이 매우 강해 ‘물먹는 하마’ 같은 실내용 습기제거제로도 사용되고 있다.

특히 염화칼슘은 대기 중 수분을 흡수하고 물에 녹으면서 상당한 양의 열을 방출해 제설효과가 뛰어나다.

염화칼슘으로 녹은 물은 영하 54.9℃가 돼야 다시 얼 수 있기 때문에 눈으로 빙판이 된 길을 녹이고 또 다시 얼지 않는다.

-맹소영 날씨칼럼니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