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4 20:36 (목)
홍남기 부총리, “위기해소 안되면 고용위기지역 지정기간 연장 적극검토”
홍남기 부총리, “위기해소 안되면 고용위기지역 지정기간 연장 적극검토”
  • 김준호
  • 승인 2019.02.08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 부총리, 강임준 군산시장 지정기한 연장 요청에 “현행법으로 연장할 수가 있다” 답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8일 고용위기지역 지정 기한 연장과 관련해 “해당 지역의 위기상태가 해소되지 않으면 적극적으로 연장을 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전국 시·군·구 기초단체장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강임준 군산시장의 지정 기한 연장 요청에 이같이 답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강 시장은 이 자리에서 “정부가 지난해 4월 군산시를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한 것에 감사드린다”면서도 “하지만 여전히 지역의 고용상태와 경제가 개선되지 않아 고용위기지역 지정 기한 연장이 절실하다”고 건의했다.

홍 부총리는 이에 “현행법으로도 정부가 지정 기한을 연장할 수 있다”며 “위기상태가 해소되지 않으면 저희는 적극적으로 현행법에 따라 검토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되면 정부로부터 직업 훈련과 전직 지원 서비스, 고용유지 지원금 혜택, 지방세를 비롯한 각종 세금 납부기한 연장, 고용보험 등의 징수금 체납처분 유예와 같은 세제지원 등을 받을 수 있다. 군산시는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중단과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4월 고용위기지역에 지정됐고, 기한은 올 4월까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