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25 10:38 (목)
농진청 ‘적합 비료 추천’ 기능 ·‘과채류 5종 관비처방서’ 제공
농진청 ‘적합 비료 추천’ 기능 ·‘과채류 5종 관비처방서’ 제공
  • 백세종
  • 승인 2019.02.10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이달부터 토양환경정보시스템 ‘흙토람(soil.rda.go.kr)’에서 작물별로 적합한 비료를 추천하는 기능과 5종의 시설과채류 관비처방서를 제공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사이트에 접속해 ‘비료사용처방 → 지번·작물·토양검정일자 선택 → 검색’ 순으로 진행하면 작물에 맞는 복합 비료의 추천 순위와 사용량이 나온다.

이와 함께 사이트에서는 애호박과 수박, 풋고추, 딸기, 단고추 등 시설과채류 5종의 관비처방서도 제공한다. 목표 수량과 재배 양식에 따라 밑거름 양과 단계별로 필요한 물·비료 사용량을 1주일 단위로 알려준다.

조, 기장, 수수, 목초(두과), 수수류, 이탈리안 라이그라스, 청보리, 호밀, 귀리, 유채(사료용) 등 10작물이 추가돼 비료사용처방서 발급 작물은 143작물로 늘었다.

관비처방서와 비료사용처방서는 현재 토양의 상태에 따라 필요한 비료의 양을 알려줘 영농 시작 전에 발급받는 것이 좋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토양비료과 홍석영 과장은 “토양 건강과 경제적인 양분, 수분 관리를 위해 비료사용처방서에 따라 적절한 양을 사용하면 도움이 된다”며 “영농 시작 전 한 해 영농계획을 탄탄하게 세워보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