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8 10:23 (월)
전주 특례시, 지혜 모은다
전주 특례시, 지혜 모은다
  • 최명국
  • 승인 2019.02.10 18:3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균형위, 오는 13일 정책 세미나
김승수 시장, 균형발전·지역혁신 성장 거점 필요성 발제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지역 혁신 성장의 디딤돌이 될 지방분권과 전주 특례시 지정의 당위성을 찾기 위한 세미나를 연다.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전주시는 오는 13일 전주 그랜드힐스턴호텔에서 ‘포용국가를 위한 지역균형 발전과 특례시 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번 세미나는 국가균형발전위와 경제·인문사회연구회, 국가과학기술연구회, 52개 학회 등이 주최하는 ‘2019 대한민국 국가비전회의 Ⅱ’ 특별세션으로 진행된다.

특례시는 일반 시와는 달리 조직·재정·인사·도시계획 등 자치 행정과 재정 분야에서 폭넓은 재량권과 특례가 인정되는 도시를 말한다.

세미나의 발제는 김승수 전주시장, 염태영 수원시장, 안영훈 한국지방행정연구원 초빙연구원이 맡는다.

김 시장은 ‘국가균형발전과 지역혁신 성장 거점 조성 필요성’, 염 시장은 ‘대한민국 지방자치 혁신을 위한 특례시 도입 필요성’을 주제로 각각 발제한다.

김 시장은 수도권과 비수도권, 낙후지역의 격차 해소 중심의 균형발전 정책 추진 필요성을 제언할 계획이다.

또 이날 정창무 서울대 교수를 좌장으로 강인석 전북일보 편집국장과 김종환 KBS전주방송총국 부장, 김진영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전문위원, 남성현 청주시 기획조정실장, 원도연 원광대 교수 등이 패널로 나서 토론을 벌인다.

최현창 전주시 기획조정국장은 “날로 심화되는 수도권과 지방의 양극화 문제를 해소하고, 인구 유출과 산업쇠퇴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방도시를 살리기 위해서는 특단의 도시 지원책이 필요하다”며 “지역발전의 디딤돌이 될 특례시 지정을 이뤄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가균형발전위 등은 12일 같은 장소에서 국가국가비전회의 Ⅱ의 세션 첫 일정으로 포용도시 실천방안, 사회적 혁신 등에 대해 논의한다. 이날 전북연구원은 특별세션으로 산업위기 대응, 지역산업 체질개선 전략에 대해 발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북 2019-02-11 07:56:30
전*주특례시가고,,,전주,완주통합해서 힘을 키우자! 완주 기*득권*가진자들이여,,이제는 모두 내려 놓고 통합으로 가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