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7 21:06 (목)
피겨 차준환, 4대륙선수권 최종 6위…메달 도전 실패
피겨 차준환, 4대륙선수권 최종 6위…메달 도전 실패
  • 연합
  • 승인 2019.02.10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리스케이팅 점프 7개 중 5개 감점…부담감 이겨내지 못한 듯

한국 피겨 남자 싱글 간판 차준환(18·휘문고)이 4대륙 선수권대회 첫 메달 획득에 도전했지만, 긴장감을 이겨내지 못하고 무너졌다.

차준환은 1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에서 열린 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선수권대회 남자 싱글에서 최종 순위 6위에 그쳤다.

그는 이날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3.56점에 예술점수(PCS) 84.94점을합해 158.50점을 받았다. 자신의 프리스케이팅 최고점(174.42점)보다 약 20점가량 낮은 점수다.

차준환은 지난 8일 펼친 쇼트프로그램 점수 97.33점을 합해 총점 255.83점으로 우노 쇼마(289.12점·일본), 진보양(273.51점·중국), 빈센트 저우(272.22점·미국), 키건 메싱(267.61점·캐나다), 제이슨 브라운(258.89점·미국)에 이어 6위를 기록했다.

그는 쇼트프로그램에서 전체 2위를 차지하며 한국 남자 선수 최초로 4대륙 선수권대회 메달 획득 가능성을 높였다. 그러나 프리스케이팅에서 큰 실수를 연거푸 범하며 목표를 이루지 못했다.

프리스케이팅 프로그램 ‘로미오와 줄리엣’ 사운드 트랙에 맞춰 연기를 시작한 차준환은 첫 번째 과제인 쿼드러플(4회전) 토루프 점프를 시도하다 착지에서 크게 흔들렸다.

심판진은 언더로테이티드(under rotated·점프의 회전수가 90도 이상 180도 이하로 모자라는 경우) 판정을 내려 수행점수(GOE)가 2.85점 깎였다.

이어진 쿼드러플 살코 점프에서도 언더로테이티드가 나왔다.

프리스케이팅에 배치한 쿼드러플 점프 2개에서 모두 감점을 받은 차준환은 세 번째 연기과제인 기본점 10.80점의 트리플 러츠-트리플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깔끔하게 연기하며 만회에 나섰다.

이어진 스텝 시퀀스와 플라잉 카멜 스핀은 레벨 4를 받았다. 이후 코레오 그래픽 시퀀스로 연기 완성도를 높였다.

그러나 실수는 계속됐다. 차준환은 네 번째 점프 과제인 트리플 악셀-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에서도 흔들렸다. 첫 점프에서 언더로테이티드가 나왔다.

1.1배의 점수를 받는 가산점 구간에서 뛴 트리플 악셀 단독 점프도 언더로테이티드를 받았다.

이어진 트리플 플립-싱글 오일러-트리플 살코 콤비네이션 점프에선 2개의 언더로테이티드 판정이 나왔다.

마지막 점프 과제인 트리플 루프는 깨끗하게 뛰었다.

차준환은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레벨4)과 체인지 풋 싯 스핀(레벨4)으로 연기를 마감했다.

4대륙 선수권대회는 유럽을 제외한 아시아, 아메리카, 오세아니아, 아프리카 대륙 선수들이 출전하는 대회다.

평창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하뉴 유즈루(일본)와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 우승자인 네이선 첸(미국)은 3월 열리는 세계선수권대회에 집중하기 위해 이번 대회에참가하지 않았다.

이 대회에 함께 출전한 이준형(23·단국대)은 총점 188.10점으로 14위, 이시형(19)은 183.98점으로 15위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