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7 11:58 (목)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불! 불! 불조심!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불! 불! 불조심!
  • 기고
  • 승인 2019.02.10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찬공기의 기세는 누그러지며 다시 기온은 이맘때 수준을 되찾으며 한파특보는 점차 해제되고 있지만, 전국으로 건조특보는 확대 강화되고 있다.

습도는 공기가 수증기를 품은 정도를 말하는데, 크게 절대습도, 상대습도, 실효습도로 나뉜다.

이 중 ‘실효습도’가 주로 화재예방 목적으로 사용하기 위해 장기간의 건조도를 나타낸 값으로 건조특보의 발효기준이 된다.

3일 전부터의 상대습도 경과 시간에 따른 가중치를 주고 산출한 지수로 실효습도 50% 이하면 인화가 쉽고, 40% 이하에서는 불이 잘 꺼지지 않고, 30% 이하일 경우는 자연발생적으로 불이 날 가능성이 커 실효습도 35%이하인 상태가 이틀 이상 지속될 것으로 보일 때 건조주의보를, 25% 이하는 건조경보를 발표한다.

주 후반까지 당분간 뚜렷한 비 소식이 없어 날씨는 더욱 건조해지겠다. 불조심에 주의하자.

-맹소영 날씨칼럼니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