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22 09:21 (화)
고창군, 보리 음식 활용으로 농식품산업 활성화 모색
고창군, 보리 음식 활용으로 농식품산업 활성화 모색
  • 김성규
  • 승인 2019.02.11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리 소재 음식 발전방안 간담회

‘청보리의 고장’ 고창군이 보리 식품을 활용한 관련 산업 활성화에 나섰다.

군은 11일 농업기술센터 세미나실에서 보리 농가, 식품 전문가, 관계 공무원 등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보리 소재 음식 발전방안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간담회는 보리를 이용한 음식을 주제로 여행 등 관련 산업 활성화와 지역농산물 소비 촉진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먼저, 계약재배를 통해 컬러보리, 기능성 보리 등을 생산하고 있는 (주)청맥 김재주 대표가 ‘고창 보리를 이용한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김 대표는 “대한민국 대표 경관 축제인 청보리밭 축제 등으로 고창보리가 널리 알려졌다”며 “체류시간을 늘려 지역에서 기꺼이 비용을 지불할 수 있는 프로그램 발굴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이어 전주비빔빵으로 유명한 천년누리 장윤영 대표가 ‘지역자원과 식품산업 연계에 따른 효과’를 주제로 강연했다. 또 프레시하우스 고옥희 대표가 고창 비빔밥, 보리 샐러드밥, 보리 강황 스프 등 보리를 활용한 메뉴를 선보이며 시식·평가도 이어졌다.

유기상 군수는 “보리 등 농산물을 활용한 지역 특화 음식 개발로 농산물 소비를 촉진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검토하겠다”며 “이를 토대로 숙박·요식업 등 관련 산업이 상생 발전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고창군은 올해부터 2020년까지 2년간 10억원의 예산으로 ‘특산자원 융복합 기술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고창의 대표 농산물인 보리, 복분자, 고구마를 활용한 선식, 관광형 착한빵, 헬시푸드 등 고창을 대표하는 관광상품을 개발·보급해 관련 산업 시장규모를 확대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