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2-21 21:01 (목)
한국서각협회 진안지부 열 번째 단체전
한국서각협회 진안지부 열 번째 단체전
  • 이용수
  • 승인 2019.02.11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안 서각 소풍’전, 13일부터 18일까지 전북도립미술관 서울관
소연 임채순 작품 '서각하는 사람들'.
소연 임채순 작품 '서각하는 사람들'.

(사)한국서각협회 진안지부가 열 번째 단체전, ‘진안 서각 소풍’전을 연다. 13일부터 18일까지 전북도립미술관 서울관.

이번 전시에서 회원들이 평평한 나무판에 ‘내면의 소리’를 새긴 서각 작품을 선보인다. 지부장인 소연 임채순 작가를 비롯해 동향 구연배, 거담 김기범, 시암 염기찬, 천운 소준호 작가 등 회원 24명이 참여한다.

현대 예술서각의 매력은 글씨, 각(刻), 색감의 조화.

임채순 지부장 “서각은 여러 예술 장르 중에서도 길고 힘든 작업 시간이 필요한 새김 예술이다”며 “전시를 찾아 서각 작품의 아름다움과 작가의 열정을 느껴보길 바란다”고 밝혔다.

진안서각회는 지난 2009년 임채순 작가가 2009년 진안 창작스튜디오에 입주 작가로 자리하면서 창립됐으며, 크고 작은 회원전과 초대전을 치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