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2-23 17:04 (토)
민주당, 4월 총선룰 확정 두고 해석 ‘분분’…전북 후보군 “경선 준비”
민주당, 4월 총선룰 확정 두고 해석 ‘분분’…전북 후보군 “경선 준비”
  • 김세희
  • 승인 2019.02.11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지율 하락추이 만회할 수 있는 방향으로 공천룰 정하면 신인 유리
당헌·당규 따라 윤리성 심사 강화방침은 예외없이 엄격 적용
경선시 권리당원, 유권자 비중변화가 관건…당원 비중에 따라 유불리 갈려

더불어민주당의 새 총선룰이 전북 전·현직 의원과 정치신인 중 어느 쪽에 유리하게 작용할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앞서 이해찬 대표는 지난달 13일 국회에서 열린 신년기자회견에서 “4월까지 총선룰을 확정하겠다”면서 “유능한 인재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가능한 경선을 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일단 전·현직의원에게 유리한 단수·전략공천보다 새 인물을 수혈하기 위해 경선을 최대한 활용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민주당 안팎에서는 문재인 정부 출범 주역이었던 20대·30대 지지율을 잡기 위한 공천방식을 채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정부가 일자리·고용정책 등에서 특별한 성과를 보이지 못해, 지난해 말부터 20·30대 취업대상자층에서 지지율이 계속 하락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전북은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중단과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로 고용지표가 계속 악화되고 있어, 정부 여당을 향한 바닥민심이 좋지 않다.

민주당 관계자는 “경제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춘 새 인물을 수혈하기 위한 공천방식을 채택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하지만 당헌·당규에 따른 윤리성 심사강화방침은 전·현직 의원과 정치신인 중 누구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지 판단하기 어렵다. 당헌 제97조와 당규 제37조에는 후보자의 도덕성을 평가할 수 있는 기준이 제시돼 있다.

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도 지난달 24일 열린 ‘전국 지역위원장 워크숍’에서 후보자의 도덕성을 공천자격 심사기준에 엄정하게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도덕적으로 문제가 있는 공천심사 대상자는 공천에서 배제할수도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전·현직을 막론하고 전북 민주당 공천 대상자들 모두의 도덕성이 21대 총선 1차 관문 통과의 변수가 될 수 있다.

이런 가운데 경선방식은 전북 전·현직 의원과 정치신인의 유불리를 가를 가장 큰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 당규 40조에 따르면 경선투표·조사결과는 권리당원 50%이하, 유권자 50%이상을 반영한다.

만약 총선을 앞두고 기존 당규대로 간다면 지역위원장을 맡고 있는 전·현직 의원들이 유리하다. 이들은 4년 동안 지역 내 조직을 통해 권리당원을 꾸준히 확보해왔기 때문이다.

다만 권리당원 비중이 축소되거나, 권리당원의 투표율이 반영되지 않은 방식으로 바뀌면 정치신인들이 경선을 치르기가 수월해진다.

정치권 일각에선 전략공천설 등 여러 전망도 나오는 가운데 도내 전·현직 의원들은 담담한 반응이다.

민주당 이춘석 의원(익산갑)과 안호영 의원(완주무주진안장수)은 당연히 경선을 치러야 한다고 인식하고 있다. 이들은 “그동안 의정활동도 열심히 해왔고, 현역 의원 직무수행평가에서 ‘하위 20% 공천 컷오프’도 없어진 상황이다”며, “남은 기간 의정활동에 성실히 임하면서 차분하게 경선에 대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