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2-21 21:01 (목)
‘기업하기 좋은 전북만들기’ 최우수 지자체에 남원시·무주군
‘기업하기 좋은 전북만들기’ 최우수 지자체에 남원시·무주군
  • 김윤정
  • 승인 2019.02.11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구 8만 이상, 남원·정읍·완주 순
8만 이하는 무주·부안·고창 순

남원시와 무주군이 전북도가 추진한 ‘기업하기 좋은 전북 만들기’ 시·군 평가에서 최우수 지자체로 선정됐다.

11일 도에 따르면 이번 평가는 대상을 인구 8만 이상 지자체와 8만 이하 지자체로 나눴다. 평가지표는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시행하는 ‘전국기업환경지도’를 바탕으로 기업애로 해소 및 지원, 기업규제 개선 등의 항목을 추가했다.

도내 인구수 8만 이상 지자체에서는 남원시, 정읍시, 완주군이 인구수 8만 이하 지자체에서는 무주군, 부안군, 고창군 순으로 우수 시·군이 선정됐다.

남원시는 모든(13개) 평가항목에서 높은 점수를 획득했다. 그중 기업 동향파악과 중소기업 기술개발제품 구매실적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무주군은 경제활동친화성 분야와 기업 동향파악, 규제 발굴 실적이 높았다.

정읍과 완주 등 우수 시군은 기업애로 전담창구 설치와 공무원이 직접 찾아가는 ‘현장기동반’운영으로 기업을 끌어들인 점을 높게 평가 받았다.

지자체 간 성적은 지역중소기업제품 구매 확대 실적과 기술개발제품 구매실적에서 판가름 났다. 평가에서 우수시·군으로 선정된 6개 지자체에게는 기관 및 개인표창이 이뤄질 예정이다. 또 총 2억 원의 예산을 들여 순위별(1위 5000만원, 2위 3000만원, 3위는 2000만원)재정인센티브를 지원할 계획이다.

전북도는 올해 평가결과를 바탕으로 내년평가에서는 대한상공회의소의 전국기업환경지도 측정결과를 현행 50%에서 30%로 반영률을 낮추고, 지역실정에 맞는 지표를 고안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