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2-23 17:04 (토)
“향토음식 활용, 음식관광콘텐츠 개발해야”
“향토음식 활용, 음식관광콘텐츠 개발해야”
  • 은수정
  • 승인 2019.02.12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이재 도의원 “전북 음식맛지도 제작, 투어패스 연계 등” 제안

도내 항토음식을 관광자원화하기 위해 맛지도를 제작하는 등 음식관광콘텐츠를 적극 발굴·육성해야 한다는 제안이 나왔다.

김이재 도의원(전주4)은 12일 도의회 제360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을 통해 향토음식을 관광자원으로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음식이 관광의 목적이 되는 음식관광(culinary tourism)이 전세계적으로 급속히 성장하고, 식재료와 조리법·식사법으로 범위가 확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전북은 옛부터 향토음식이 발달한데다, 지방자치단체도 관련 조례를 제정하고 향토음식점을 지정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실제로 14개 시군에는 41개 품목에 53개 업소가 향토음식점으로 지정됐다. 그러나 지원이 유명무실해 관광자원화를 위해서는 제도를 보완해야 할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김 의원은 “향토음식에 대한 체계적인 연구와 지역별 음식을 연계해 특성화된 관광자원으로 개발해야 한다”며, “전북도와 14개 시군이 지역별로 1개 이상의 차별화된 향토음식을 발굴·보급하고, 이와 연계된 명인 마케팅이나 문화행사를 개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전북도 차원의 맛지도 제작과 투어패스와의 연계 등도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향토음식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고, 이에따른 지원도 확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