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2-23 18:22 (토)
전북대 출신 우간다 학생들, 국내 최초 현지 협동조합 만든다
전북대 출신 우간다 학생들, 국내 최초 현지 협동조합 만든다
  • 김보현
  • 승인 2019.02.12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17년 국제개발협력의 일환으로 전북대학교에서 산학연계형 석사과정인 농축산식품융합학과 입학해 선진 축산기술을 배운 우간다 학생 9명이 모든 과정을 마치고 12일 수료했다.

전북대 부설 국제농업개발협력센터(센터장 김중기)는 산학연계형 석사과정 프로그램을 통해 2017년 마케레레대 축산수의대 졸업생을 전북대로 초청, 우간다 엘리트 축산인력으로 양성했다. 이들은 석사과정의 농축산식품융합학과에 진학해 이론과 현장실습을 병행하며 선진 축산기술을 배웠다.

앞으로 자국으로 돌아가는 9명은 이 기술을 우간다 농축산 발전을 위해 접목시키는 역할을 할 계획이어서 국제개발협력의 선순환 모델로 이목을 끈다. 이들은 우간다의 자립 기반 구축을 위해 현지에 ‘우간다 글로벌푸드컬쳐협동조합’(가칭)을 창립할 계획인 것. 국내에서는 첫 사례다.

이 협동조합은 전북대 동물분자유전육종사업단이 악취나 생산성 저하 등의 축산 문제를 해결할 수 있게 개발한 ‘에코 프로바이오틱스 솔루션’이라는 선진 축산 기술을 우간다에 적용해 질병 등에 강한 우수한 돼지를 생산할 계획이다.

수료생들은 “2년 동안 전북대에서 선진 농축산기술을 배웠다”며 “우간다에 돌아가 한국의 선진 농축산 기술을 접목해 자국의 발전을 이끌고 싶다”고 말했다.

특히 폴 보게레 학생은 “한국에서 배운 ‘에코 프로바이오틱스 솔루션’ 선진 축산기술을 마케레레대 시범농장에 적용해 질병 없는 돼지를 많이 생산하고 싶다”며 “창립한 협동조합을 중점으로 양돈뿐만 아니라 양계와 농축산식품 벨루체인을 만들어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김동원 전북대 총장은 “우간다 유학생들이 성공적으로 교내 석사과정 프로그램을 마치고 국내 최초로 현지에 협동조합을 창립하게 돼 매우 뜻깊다”며 “이번 협동조합은 개도국 빈곤문제 해결을 위해 아프리카와 우리대학이 함께 협력할 수 있는 새 모델을 만들었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