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2-23 17:04 (토)
바른미래·평화 일부 의원, ‘제3정당’ 토론회…통합 군불
바른미래·평화 일부 의원, ‘제3정당’ 토론회…통합 군불
  • 김세희
  • 승인 2019.02.12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평화당과 바른미래당 호남 중진 의원들이 통합 논의에 대한 군불때기에 들어갔다.

평화당 장병완·황주홍 의원, 바른미래당 박주선·김동철 의원은 12일 국회에서 ‘한국정치발전과 제3정당의 길’이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함께 열었다.

이들은 토론회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에 맞설 수 있는 제3정당의 출현을 위해 양당의 통합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박주선 의원은 인사말에서 “바른미래당이 제대로 된 역할을 해서 국민에게 신뢰를 줘야 하는데 그러지 못하고 있다”며 “옛 동지인 평화당과 바른미래당이 하나가 되면 3당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새로운 정치 신인까지 규합한다면 정치권이 변동하는 상황 속에서 정계개편의 견인차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동철 의원도 “합리적 진보와 개혁적 보수, 중도 세력을 모두 아우르는 제3세력의 결집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장병완 의원은 “국민은 지금 민생을 오롯이 챙기는 정당의 출현을 목말라하고 있다”면서 “이를 만들어 내는 것이야말로 제대로 된 정치를 바라는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양당 일부 세력이 통합을 위해 군불을 지피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양 당의 통합 논의는 바른미래당과 평화당 내 호남 중진들이 지난달 30일 여의도에서 오찬 회동을 하면서부터 수면 위로 떠 올랐다.

정치권 관계자는 “각 당 내부에서 방향을 정하지 못한 상황에서 통합분위기를 띄우기 위해 토론회를 주최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