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3-24 13:31 (일)
전북도, 해양수산 분야에 733억 원 투입
전북도, 해양수산 분야에 733억 원 투입
  • 김윤정
  • 승인 2019.02.13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살기좋은 어촌 만들기·내수면어업 경쟁력 확보 주력

전북도가 해양수산 분야 102개 사업에 733억 원을 투입하고, 살기 좋은 어촌 만들기와 내수면어업 경쟁력 확보에 주력한다.

13일 도에 따르면 지속가능한 연근해어업 육성을 위해 바다생태계 복원과 수산자원 관리 등이 강화될 방침이다.

세부 사업으로는 생산성 향상을 위한 인공어초 설치, 어초어장 관리 및 수산종자 매입 방류사업 등에 61억 원을 들인다.

바다목장과 해삼서식장 조성 등 바다 생태계 복원 사업에는 33억 원을 투자한다.

고부가가치 전략 품목의 기반시설 확충과 수산식품 공급체계 구축도 이뤄진다. 도내 양식 산업 경영안정과 부가가치 제고를 위해 투입되는 자금은 수산물 수출전략품목 육성 등 4개 사업에 17억 원이 소요된다. 수산물 안전성 확보를 위한 가공 유통시설 구축 사업 등에는 131억 원, 천일염 포장재 지원 등 2개 사업에 4억 원, 내수면양식 기반시설 지원을 위한 청년창업 기반 조성 및 폭염·한파 대비 지하수 개발사업 등 6개 사업에는 36억 원을 투입한다.

어업인의 안정적 경영을 위한 보험료 지원과 수산분야 직불제 등 9개 사업에는 86억 원이 책정됐다.

어촌정주여건 개선과 어항기능 다양화도 추진된다. 이는 어촌지역 자원을 활용하고, 부족한 해양관광시설을 확충함으로써 전북지역 해양관광 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함이다.

관련 예산은 어촌·어항 기반구축 등 3개 사업에 37억 원, 어촌관광 활성화 지원(농산어촌개발사업 등)8개 사업에 59억 원, 해양레저 활성화 4개 사업에 13억 원이 투입될 전망이다.

해양쓰레기 문제와 연안 생태계 보호에도 50억 원의 예산을 들여 문제 개선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