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5 17:15 (일)
靑 “체육계 자정 기대 어려워…민간 수립 대책, 정부가 뒷받침”
靑 “체육계 자정 기대 어려워…민간 수립 대책, 정부가 뒷받침”
  • 김준호
  • 승인 2019.02.13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현미 靑 문화비서관 ‘조재범 엄벌’ 국민청원 답변
“성적 지상주의·엘리트 체육 육성방식·폐쇄적 문화가 병폐 원인”

청와대는 13일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조재범 전 코치를 엄벌해 달라는 내용의 국민청원에 대해 “민간이 중심이 돼 (체육계 비리 근절) 근본 대책을 만들고 문화체육관광부, 여성가족부 등이 실행력을 뒷받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양현미 청와대 문화비서관은 이날 청와대 SNS를 통해 “체육계 내부의 온정주의, 제 식구 감싸기로 인해 체육 단체의 자정 기능을 기대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해당 청원은 지난해 12월 18일부터 한 달간 총 26만9000여 명의 동의를 받았다.

양 비서관은 이날 성폭력·폭력 등 체육계의 고질적 병폐가 반복되는 원인으로 성적 지상주의, 엘리트 체육 육성방식, 폐쇄적이고 수직적인 조직문화 등을 꼽았다.

양 비서관은 지난달 25일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발표된 ‘(성)폭력 등 체육계 비리 근절대책’을 소개하면서 “대책의 핵심은 국가인권위원회가 독립적으로 조사하고 민간이 중심이 돼 체육시스템 개선을 진행한다는 점”이라고 설명했다.

양 비서관은 “이번 대책에 따라 스포츠 인권전문가 등 민간위원 중심으로 ‘스포츠혁신위원회’가 신설된다”며 “향후 1년간 스포츠 인권침해 신고 접수, 직권조사 및 피해자 지원 등의 역할을 수행한다”고 밝혔다.

양 비서관은 “피해자를 회유하거나 협박하는 2차 가해를 처벌할 규정도 마련하고, 가해자와 피해자 분리를 의무화하겠다”며 “국가대표 선수촌에 인권상담센터를 설치해 인권 상담사를 상주하게 하는 등 선수 보호를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