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23 12:05 (수)
현대차 전주공장, 친환경 수소상용차 성공다짐 결의대회
현대차 전주공장, 친환경 수소상용차 성공다짐 결의대회
  • 김재호
  • 승인 2019.02.14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환경 수소버스 양산 원년 맞아 생산성 및 품질 제고 통해 경쟁력 강화 의지 다져
문정훈 공장장 주도로 기술그룹장 등 현장책임자 200여명 참가 4개항 결의문 채택

현대자동차 전주공장(공장장 문정훈)은 14일 본관 대강당에서 친환경 수소상용차 성공다짐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결의대회는 올해 처음으로 양산 체제에 돌입하는 친환경 수소전기버스 생산 원년을 맞아 전 직원이 한 마음 한 뜻으로 생산성 및 품질 향상 등 경쟁력 제고를 위해 노력함으로써 성공적인 시장 런칭을 뒷받침한다는 데 목적을 둔 것이다.

기술그룹장 등 현장관리 책임자 2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진행된 이날 결의대회에서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은 △유연한 생산시스템 구축으로 고객이 원하는 적기에 제품 공급 △고객이 감동할 수 있는 최고 품질의 제품 구현 △상생 협력하는 안정적 노사관계 구축으로 고객신뢰 제고 등을 적극 실천해 나갈 것을 결의했다.

문정훈 공장장은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국가 차원에서 대대적인 관심과 노력을 집중하고 있는 지금, 수소 상용차 부문에서 경쟁사 대비 한 발 앞서있는 우리의 이점을 최대한 살려 최고 품질의 제품을 적기에 공급함으로써 미래 친환경 수소상용차 시대를 개척해 나가야 한다”며 전 부문에서 분발해 달라고 주문했다.

현대자동차는 올 한 해 동안 총 37대의 수소전기버스를 생산·공급한다. 2대는 경찰 병력 수송용으로, 나머지 35대는 시내버스용으로 제작돼 서울과 부산, 울산, 광주 등 전국 7개 도시에서 운행될 예정이다.

최근 정부가 발표한 수소경제 활성화 중장기 로드맵에 따르면 수소전기버스 부문에서 오는 2022년까지 2000대, 2040년까지 6만대 가량의 추가 수요가 예상된다. 수소 전기트럭 부문에서도 스위스 수소에너지기업 H2에너지와 오는 2023년까지 대형트럭 1000대를 공급하기로 MOU가체결돼 있어 다가오는 친환경 수소상용차 시대에는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의 역할과 비중이 한층 커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