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24 21:25 (수)
새만금 재생에너지 지역상생 모델 만들어야
새만금 재생에너지 지역상생 모델 만들어야
  • 전북일보
  • 승인 2019.02.14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만금 재생에너지사업이 과연 새만금개발과 지역발전에 도움이 될 지 여전히 논란이 많다. 새만금개발청과 전북도가 지난해 새만금 재생에너지 클러스터 조성방안을 발표한 후 주민설명회 등을 가지면서 반대 여론이 수그러들기는 했으나 미심쩍게 여기는 분위기 또한 엄존한다. 새만금 재생에너지사업이 제대로 추진되기 위해서는 도민들의 공감과 전폭적인 지지가 필요하다.

새만금청이 엊그제 발족시킨‘새만금 재생에너지 민관협의회’도 이런 배경에서 나왔다. 협의회는 새만금사업 관련 사회단체와 공무원, 학계 전문가 등으로 구성됐으며, 향후 사업 추진에 따른 지역상생 방안과 주민 의견수렴에 필요한 사항들을 논의한다. 새만금청이 협의회의 의견을 기본계획에 반영키 위해 만든 기구인 만큼 그 역할과 활동에 대한 기대가 크다.

협의회 발족식에서 정부측 공동대표인 안충환 새만금청 차장은“재생에너지사업이 새만금 내부개발을 촉진하고, 관련기업과 연구기관 유치를 통해 새만금을 재생에너지산업의 메카로 성장시켜나가겠다”고 밝혔다. 민간측 공동대표인 오창환 전북대 교수는 “새만금 재생에너지 사업이 전북에 도움이 되고, 최대한 도민들에게 많은 이익이 갈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도민들이 걱정하는 대목과 기대하는 부분을 두 공동대표가 잘 대변했다.

그러나 새만금재생에너지사업을 둘러싼 문제들이 곳곳에 자리하고 있어 구체적인 결론을 내기까지 갈등과 진통이 만만치 않을 것이다. 특히 국가사업과 지역의 이익을 어떻게 잘 조화시키느냐가 대표적 과제다. 에너지정책의 대전환을 꾀하는 정부로서는 아무래도 대기업을 끌어들여 속히 성과를 내는 쪽을 선호할 것이다. 반면, 전북도민들은 지역의 기업과 지역민들이 되도록 많이 참여해 그 혜택을 보길 바란다. 이 지점에서 최대한 전북에 도움이 되고 도민들의 이익이 되는 쪽으로 방향을 잡는 일이 중요하다. 도민들에게 가시적 이익이 될 수 있도록 펀드를 조성한다고 하더라도 펀드의 규모와 지분, 수익률, 참여 범위 등 풀어야 할 숙제가 한두 가지가 아니다.

사실 새만금 재생에너지사업이 발표되기 전 예상되는 여러 문제들을 공론화 했어야 옳다. 뒤늦게나마 협의회 기구를 만든 만큼 민과 관이 힘을 합쳐 지역상생의 해법을 만들기를 바란다. 이를 위해 민관협의회가 관의 들러리 역할도 안 되지만, 소모적 논쟁으로 치닫는 것도 경계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