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3-21 12:38 (목)
농진청, 봄 재배 씨감자 ‘흑색심부’ 주의 당부
농진청, 봄 재배 씨감자 ‘흑색심부’ 주의 당부
  • 백세종
  • 승인 2019.02.14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입 즉시 서너개 잘라 절단면 살펴야…증상 보이면 폐기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14일 봄 재배용 씨감자를 준비할 때 ‘흑색심부’ 증상으로 인한 피해 예방을 위해 구입 후 증상 여부부터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흑색심부’ 증상의 씨감자는 쉽게 썩기 때문에 밭에 심어도 싹이 나지 않거나 싹이 나더라도 무름병 등에 걸리기 쉬우며, 이 증상은 밀폐 상태로 겨울 동안 저장하거나 장기간 수송할 경우 감자의 호흡 과정에서 충분히 산소를 공급받지 못했을때 나타난다.

냄새나 감자의 겉만 봐서는 발생 여부를 알 수 없고, 발병한 감자는 잘랐을 때 가운데 부분이 흑갈색으로 변해 있거나 비어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이어 씨감자를 대량하는 곳에서는 주기적으로 환기해 주고, 농가에서는 구입 후 감자 서너개를 잘라 증상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파종시에도 이 증상이 보이면 즉시 폐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것이 농진청 측의 설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