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7 20:27 (목)
고창군, 식량산업발전 로드맵 마련한다
고창군, 식량산업발전 로드맵 마련한다
  • 김성규
  • 승인 2019.02.17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동리국악당서 ‘식량산업 종합계획 군민보고회’ 열어
쌀 수급 조절, 벼 이외 기타작물 자급률 향상 목표

고창군이 위기의 농생명 산업을 살리기 위해 ‘쌀 수급조절, 기타 작물 전환’ 등을 핵심으로 한 식량산업 미래 전략 마련에 나섰다.

15일 군은 고창읍 동리국악당에서 고창군 식량산업발전협의회 등 지역 농업인 3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식량산업 종합계획 군민보고회’를 열었다.

‘고창군 식량산업 종합계획(2019~2023년)’은 향후 5년을 내다보고 지역 식량산업 분야(쌀, 보리, 밀, 옥수수, 콩, 팥 등)의 체계적 분석과 지원·투자를 통한 농업 비전 마련을 목표로 하고 있다.

주요 내용으로는 벼건조저장시설(DSC) 및 미곡종합처리장(RPC)을 중심으로 쌀 생산 농가를 조직화하고, 교육과 가공, 유통을 통해 쌀 명품화 사업을 추진한다. 또 식량작물공동(들녘)경영체 육성사업, 밭작물공동경영체 육성사업 등을 진행해 벼 이외 식량작물 전환을 유도할 방침이다.

유기상 군수는 “생산에서 판매까지 조직화, 체계화, 규모화 등을 통해 ‘농생명 문화 살려 다시 치솟는 한반도 첫 수도 고창’을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