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18 17:21 (목)
'설상가상' 고용…장기실업자 19년만에 최다·신규 실업자도 급증
'설상가상' 고용…장기실업자 19년만에 최다·신규 실업자도 급증
  • 연합
  • 승인 2019.02.17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기실업자가 증가한 가운데 신규실업자까지 갑자기 늘어나는 등 실업이 질적·양적으로 심각한 것으로 분석됐다.

17일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 결과를 분석해보니 구직기간이 6개월 이상인 이른바 ‘장기실업자’는 지난달 15만5천명으로 1년 전보다 8천명 늘었다.

1월 기준 장기실업자는 2000년에 16만7천명을 기록한 후 최근 19년 사이에는 지난달이 가장 많았다.

고용상황은 월·계절에 따른 변동성이 크기 때문에 같은 달끼리 비교해 추이를 파악하는 것이 통상적이다.

구직활동을 반복해도 일자리를 구하지 못한 이들이 장기실업자가 되며 이들 중 다수는 나중에 일자리 구하기를 포기해 구직 단념자가 될 가능성이 있다.

실제 지난달 구직 단념자는 60만5천명으로, 1월 기준으로 현재와 같은 방식으로집계를 시작한 2014년 이후 가장 많았다.

지난달 장기실업자 규모를 고려하면 구직 단념자가 앞으로 더 늘어날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

최근에 새로 실업자가 된 이들도 갑작스럽게 늘었다.

지난달 구직기간이 3개월 미만인 이른바 ‘신규실업자’는 77만6천명으로 작년 1월보다 17만3천명 증가했다.

신규실업자는 2010년 2월 26만명 증가한 후 8년 11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당국은 노인 일자리 사업 등 정부 정책으로 인해 실업자 집계에서 제외되던 비경제활동인구가 새로 구직을 시도해 실업자로 잡힌 점이 일부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