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6 00:56 (일)
“전주 구도심, 빈집과 소규모 주택 정비 활성화를”
“전주 구도심, 빈집과 소규모 주택 정비 활성화를”
  • 최명국
  • 승인 2019.02.17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거지 재생 마지막 포럼
전문가, 주거복지·도시재생 연계 강화 등 제안
지난 15일 전주도시혁신센터에서 열린 ‘사람의 도시 주거지 재생 6차 포럼’에서 김승수 전주시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 제공= 전주시
지난 15일 전주도시혁신센터에서 열린 ‘사람의 도시 주거지 재생 6차 포럼’에서 김승수 전주시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 제공= 전주시

날로 쇠퇴하는 전주 구도심을 살고 싶은 동네로 재생하기 위해서는 방치된 빈집과 소규모 주택에 대한 정비 사업을 활성화해야 한다는 제안이 나왔다.

전주시는 지난 15일 전주도시혁신센터 다울마당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도시재생·건축 담당 공무원, 전문가, 시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람의 도시 주거지 재생 6차 포럼’을 열었다.

포럼은 이영범 경기대 건축학과 교수의 ‘서울시 공동체 주택마을 및 주거복지’를 주제로 한 특강에 이어 장우연 전시 정책연구원의 ‘지난 포럼 결과’ 발표, 유승수 전주시 정책연구원의 ‘전주시 주거재생 로드맵’ 발제로 진행됐다.

정철모 전주대 부동산학과 교수를 좌장으로 권대환 전북주거복지센터 이사장과 김창환 전주시사회적경제·도시재생지원센터장, 강미현 건축사사무소 예감 소장, 안진애 국토교통부 주거재생과 과장, 김종엽 전주시 생태도시국장 등이 참여한 토론도 진행됐다.

발제와 토론에서는 전주형 주거지 재생의 과제로 △빈집 및 소규모 주택 정비 사업 활성화 △주거복지 및 도시재생과 연계 강화 △사회적부동산 활성화 등이 제안됐다.

이성원 전주시 사회적경제지원단장은 “모든 시민이 행복하고 활력 넘치는 전주형 도시재생이 실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