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25 16:30 (목)
올해 이직 계획하는 직장인 43% ‘경쟁사로 이직 계획’
올해 이직 계획하는 직장인 43% ‘경쟁사로 이직 계획’
  • 기고
  • 승인 2019.02.18 1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이직 계획이 있는 직장인 5명 중 2명은 동종업계 경쟁사로 이직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올해 이직 계획이 있는 직장인 495명을 대상으로 이직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직장인들이 이직을 결심한 이유는 연봉수준을 높이기 위해서였다. 실제 이직을 결심한 이유를 복수응답으로 조사한 결과 ‘연봉을 높이기 위해’라는 답변이 37.2%의 응답률로 1위에 올랐다. 그 다음으로 ‘역량 향상과 경력관리를 위해(23.0%)’, ‘재직 중인 회사의 성장 가능성이 낮아서(21.0%)’, ‘적성에 맞지 않는 업무를 하고 있어서(20.8%)’, ‘지금이 아니면 이직 시기를 놓칠 것 같아서(19.6%)’ 등도 직장인들이 이직을 결심한 주요 이유로 꼽혔다(복수응답). 직장인들은 올해 이직 성공까지 ‘1~3달 미만(47.9%)’, ‘3~6달 미만(30.5%)’ 정도의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이직을 결심한 직장인 5명 중 2명이 동종업계 경쟁사로 이직을 계획 중인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주로 어떤 기업으로 이직할 계획인지’ 묻자 ‘동종업계-경쟁사’로 이직을 계획 중이라는 답변이 43.8%로 집계됐다. ‘동종업계-경쟁사’ 이직을 계획 중이라는 답변은 주임·대리급이 50.9%로 가장 많았고, 과장급 이상 역시 50.0%로 2명 중 1명꼴이었다. 반면 사원급 직장인들의 경우, 37.4%만이 동종업계 경쟁사로 이직을 계획한다고 답해 그 비율이 가장 낮았다. 사원급 직장인들의 경우 주임·대리급, 과장급 이상 직장인들에 비해 관련 업계 노하우와 인프라가 적은 편이라 동종 업계부터 타 업계까지 비교적 폭 넓게 이직을 준비하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2명 중 1명인 직장인 57%가 성공적인 이직을 위한 전략이 있다고 답했다.

전 직급에서 성공적인 이직을 위한 전략 1위로 ‘업무경험 등 차별성을 적극 어필’한다는 답변이 꼽힌 가운데 2위부터 순위가 달랐다. 먼저 사원급과 과장급 이상 직급에서는 ‘맞지 않는 경력을 일부 포기한다(사원급 27.9%, 과장급 이상 32.5%)’는 답변이 2위에 올랐다. 반면 주임·대리급 직장인 그룹에서는 성공적인 이직 전략 2위에 ‘경쟁사 등 관련업계에 지원한다(39.6%)’가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