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18 17:21 (목)
최종구 금융위원장 “서민금융, 찾아가는 서비스를”
최종구 금융위원장 “서민금융, 찾아가는 서비스를”
  • 이환규
  • 승인 2019.02.18 1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 방문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군산시 지역경제가 가장 어렵고 지원이 절실하다”며 “(이런 상황에)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가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18일 군산에서 시민 금융 애로사항 청취와 서민금융지원 현황을 점검하며 이 같이 강조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군산 공설시장을 방문해 시장, 군산시, 서민금융진흥원이 체결하는 ‘미소금융 전통시장지원 사업’ 협약식에도 참석했다. 이 사업은 서민금융진흥원이 기초지자체와 사업수행 지원계약을 체결하고, 상인회가 기초지자체로부터 업무를 위탁받아 영세 상인에 대해 대출사업을 운영하는 것이다.

협약식에는 송하진 도지사와 강임준 군산시장, 김경구 군산시의회 의장, 이계문 서민금융진흥원장 등도 함께했다.

특히 이 자리에서 강임준 군산시장은 서민금융 지원 대책 건의와 군산사랑상품권 국비 지원, 수송동 산업은행 부지 조기 개발, 군산형 일자리 추진, 신재생에너지사업 추진,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재가동 및 한국GM 군산공장 활용방안 등 5가지 주요 현안을 금융위원장에게 건의했다.

이런 가운데 최 위원장은 지난달 25일 개소한 군산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를 방문해 센터의 현황 점검 및 채무조정 상담을 진행했다.

최 위원장은 “센터를 몰라서 이용하지 못하는 사람이 없도록 홍보에 박차를 가할 뿐 아니라 찾아가는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며 “무엇보다 통합지원센터가 중심이 돼 정책금융·지역금융기관 간 유기적 지원이 가능하도록 협조체계를 강화하도록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최 위원장은 이날 장보기 행사와 시장상인들과 오찬을 함께하며 지역경제 동향 등을 살피는 동시에 정월 대보름맞이 장보기 행사에서 군산사랑상품권으로 부럼과 생활필수품 등을 구입한 뒤 군산시 지역복지시설에 전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