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1 00:03 (화)
KLPGA 투어 2019시즌 총상금 약 226억…역대 최대 규모
KLPGA 투어 2019시즌 총상금 약 226억…역대 최대 규모
  • 연합
  • 승인 2019.02.18 1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19시즌 총상금규모가 약 226억원의 역대 최고 금액으로 책정됐다.

KLPGA 투어는 18일 2019시즌 일정을 발표하며 “올해 29개 대회에 총상금 226억원으로 지난 시즌 28개 대회, 206억원보다 대회 수가 하나 늘고, 총상금 역시 20억원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미 2019시즌 KLPGA 투어는 지난해 12월 베트남에서 열린 효성 챔피언십과 올해 1월 열린 대만여자오픈 등 2개 대회로 막을 올렸다.

국내 첫 대회는 4월 4일 개막하는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이다.

3개 대회가 신설됐는데 1월 끝난 대만여자오픈과 4월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 10월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 등이다.

KLPGA 투어는 “대만여자오픈과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은 아시아 지역 협회가 연계된 아시안 LPGA 시리즈 구성에 주축을 이룰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총상금 10억원 이상 대회도 기존 4개에서 6개로 늘어났다.

10월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은 총상금 15억원, 8월 말 한화 클래식은 14억원 규모로 각각 펼쳐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