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9 00:01 (수)
반값 생활비 도시, 공유경제로 실현
반값 생활비 도시, 공유경제로 실현
  • 최명국
  • 승인 2019.02.18 1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28일까지 시범사업 참여 단체 공모
공간·물건·지식 나누는 아이템에 사업비 지원

전주시가 반값 생활비 도시를 만들기 위해 공간과 재능, 지식 등을 이웃과 나눠 쓰는 공유경제를 활성화하기로 했다.

시는 28일까지 공유경제 시범사업에 참여할 법인 또는 단체를 공개 모집한다고 18일 밝혔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진행되는 공유경제 시범사업은 공간·물건·정보 및 지식 공유 등을 통해 주민에게 편익이 돌아갈 수 있는 아이템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사업 기간은 오는 4월부터 11월까지로 시는 총 10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다만 △지난해 동일하거나 유사한 사업계획으로 다른 정부기관이나 지방자치단체로부터 보조금을 받은 경우 △사업활동 또는 수혜지역이 전주 밖인 경우 △특정 정당 또는 선출직 후보를 지지하는 단체 △특정 종교의 교리 전파를 목적으로 하는 사업 등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이성원 전주시 사회적경제지원단장은 “공유경제를 기반으로 유무형 자원을 함께 나눠 활용하는 반값생활비 도시 전주 실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