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3-21 22:36 (목)
농어촌공사 전북본부, 494억원 투입 농지 임차 사업 추진
농어촌공사 전북본부, 494억원 투입 농지 임차 사업 추진
  • 백세종
  • 승인 2019.02.19 2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어촌공사 전북지역본부(본부장 박종만)는 올해 은퇴하려는 농업인의 농지를 매입하는 데 494억원을 투입, 청년창업농가 2030세대에게 농지 임차를 지원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공공임대용 농지매입사업은 고령 또는 질병 등으로 은퇴, 이농·전업을 희망하는 농업인의 농지를 농지은행이 매입해 농업구조개선 및 농지시장 안정화에 기여하고 매입한 농지는 장기임대 등을 통해 농지이용의 효율화를 도모하는 내용이다.

전북본부는 관내 청년창업농인 236명에게 우선권을 부여하고 있으며, 2030지원자, 후계농업경영인, 귀농인 등에게 5년간 밭작물 재배를 원칙으로 5년 단위로 임대 중이다.

매입농지는 농지은행 사이트(https://www.fbo.or.kr)에 접속, (농지거래→농지은행매몰조회)를 검색하면 지역별 임대가능 농지를 조회할 수 있다.

사업비 신청은 해당 시·군 인근지사 농지은행부를 방문하거나 국번 없이 1577-7770에 문의하면 담당자에게 연결돼 유선 상담을 받을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