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5 00:17 (화)
역시 바이애슬론…전북, 동계체전 첫날 ‘메달 잔치’
역시 바이애슬론…전북, 동계체전 첫날 ‘메달 잔치’
  • 이용수
  • 승인 2019.02.19 2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5·은6·동5 수확
김혜원(무주초5) 선수
김혜원(무주초5) 선수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첫날, 전북의 효자종목인 바이애슬론에서 메달이 쏟아졌다.

전라북도체육회에 따르면 전북 선수단은 19일 강원도 평창에서 열린 바이애슬론 경기에서 금메달 4개와 은메달 6개, 동메달 4개 등 14개의 메달을 획득했다.

여기에 피겨 유인서(전주 신일중)는 싱글D조(프리)에서 금메달을 뽐냈고, 쇼트트랙 노아름(전북도청)도 1500m에서 동메달을 따내며 종합득점에 힘을 보탰다.

바이애슬론 종목은 대회 첫날부터 선전하며 대회 10연패 달성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바이애슬론 개인경기에서 여고부 최윤아(무주고1), 여중부 정영은(무주중2), 남일반 귀화 선수인 랍신 티모페이(전북 바이애슬론 연맹소속)와 여초부 김혜원(무주초5)이 각각 금빛 질주를 했다.

또 여고부 개인경기(12.5km)는 최윤아와 함께 김상은(안성고3), 이현주(안성고1)가 각각 은메달과 동메달을 차지하며 이 종목을 휩쓸었다.

최형원 도체육회 사무처장은 “바이애슬론에서 첫날 좋은 성적을 보여주면서 선수단 전체 사기도 올라가고 있다”며 “대회가 끝날 때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