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3-25 20:30 (월)
전북문화관광재단, ‘청춘마이크 사업’ 광주·전라권으로 영역 넓혀
전북문화관광재단, ‘청춘마이크 사업’ 광주·전라권으로 영역 넓혀
  • 이용수
  • 승인 2019.02.19 2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이 ‘2019 문화가 있는 날 청춘마이크 사업’을 광주·전남권역까지 넓힌다.

지난해 전북권 청춘마이크 사업을 진행한 재단은 올해 전북·광주·전남권역 주관단체로 선정돼 국비 4억 4000만 원을 확보했다고 19일 밝혔다.

‘청춘마이크’는 청년 예술인에게 공연기회와 재정지원을 통해 성장발판을 마련해주는 사업.

올해부터 전국을 6개 권역으로 나눠 운영하는 ‘청춘마이크 사업’은 수도권을 제외 한 총 4개 재단과 1개 단체가 지역주관처로 최종 선정됐다.

재단 이병천 대표이사는 “기존 전북권역에서 광주·전라권역으로 확대 운영하는 만큼 지역민들의 문화향유권 향상에 기여하겠다”며 “인구밀집지역 외에도 문화소외지역 곳곳 남녀노소 누구나 관람하는 청춘마이크 사업 운영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