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3-20 20:57 (수)
모든 국민이 책 읽는 나라를 꿈꾸며
모든 국민이 책 읽는 나라를 꿈꾸며
  • 기고
  • 승인 2019.02.20 17:1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충덕 북칼럼니스트·'독서로 말하라' 著者
노충덕 북칼럼니스트·'독서로 말하라' 著者

우리가 사는 세상은 희망과 함께 여러 문제도 갖고 있다. 현재 실태를 파악하는 일이 문제를 풀어가는 첫 걸음이다. 국민 소득 4만 불을 달성해 선진국으로 평가 받고 싶고, 사회의 불평등이 해소되기를 바란다. 백범 김구는 ‘문화국가’를 꿈꾸었다. 책 읽는 나라를 만드는 일에서 시작할 수 있다.

20세기 중반 이후 유대인은 뉴욕 월가를 좌우하고, 미국의 정치, 문화예술 분야에 크게 영향을 미친다. 역대 노벨상을 수상자 중 약 30%가 유대인이다. 노벨상 수상 시기가 되면 왜 우리나라에서는 노벨상 수상자가 나오지 않는가를 두고 언론에서 한바탕 소동을 벌인다. 우리나라에서 노벨상 수상자가 나오기를 기대하는 것은 꿈이고 지나친 기대다.

2017년 국민 독서 실태조사에 따르면 한국 성인의 연평균 독서량은 8.3권이다. 일본은 40권, 이스라엘 국민 연평균 독서량은 60권이다. 한국인과 유대인의 독서량에 누적이란 함수를 넣어본다. 10년이 지나면 한국인은 83권 읽는데 이스라엘 국민은 600권을 읽는다. 50년이면 한국인은 415권을 읽는데, 이스라엘은 3,000권을 읽는다. 시간이 흐를수록 독서량의 차이는 커진다. 독서량의 차이가 역량의 차이, 국력의 기반을 다진다.

우리는 여러 관점에서 유대인의 저력을 찾으려고 시도한다. 유대인의 역량은 독서량을 기초로 커지고 있다고 판단한다. 독서량 덕분에 부모와 자녀 간 질문과 대답이 가능하다. 교실에서 짝을 지어 토론하는 하브루타 수업도 독서로 얻은 지식을 토대로 할 수 있다.

우리가 우습게 보는 일본은 2020년부터 대학 입학 공통 예비시험에서 주관식(기술식) 문항을 도입한다. 2023년에는 논술을 확대한다. 학생들은 시험에서 논거를 대고 자기 생각을 써야 한다. 일본의 교육행정기관들은 이미 학교에서 독서를 강조하는 정책을 시행한다.

우리나라는 문제 풀이를 반복하느라 독서에 시간과 재정을 투자하기 어렵다. 다행히 서울특별시 교육청이 2019학년도부터 중학교 학생들은 국어, 영어, 수학, 과학, 사회 교과 중에서 1과목은 논?서술형으로 시험을 치르기로 결정했다. 몇몇 교육청은 IB(International Baccalaureat) 도입을 검토한다. IB에서 에세이는 필수다. 학교에서도 독서를 중요하게 다루어야 하는 시대적 상황이다.

성인의 독서량이 선진국에 견주어 부족하고, 학생에게 독서는 口頭禪에 그치고 있다. 독서를 토대로 역량을 키우지 못한 채 노벨상 수상을 바라는 것은 허망한 기대다. 나는 학생이든 성인이든 누구나 책 읽는 나라를 꿈꾼다. 많은 사람들이 책 읽을 시간이 없다고 한다. 그러나 시간이 없을 정도로 바쁜 사람 중에서 책을 읽은 사람은 시간이 없어서 책을 읽지 못하는 건 아니더라는 사람도 있다. 책을 읽어야 할 까닭은 넘치게 많다.

전북일보 독자들이 한 해를 시작하며 독서하는 시간을 만들고 독서량을 늘려가기를 소망한다. /노충덕 북칼럼니스트·'독서로 말하라' 著者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꿈꾸는자 2019-02-22 11:49:37
페북타고 들어와서 몸글 잘 읽고 갑니다~
특히 누적 함수를 넣은 결과를 비교하는 내용이 인상 깊었습니다.
혹자는 그러더군요. '인쇄술의 발달 후~스마트폰 대중화' 사이의 시간이 특별한 시간이었다고.
책이 엘리트들만의 것이 아닌, 민중(대중)의 것이 되었던 특별한 시간이었다고...
스마트폰의 시대가 열리며 다시 책이 엘리트의 전유물이 되고 있다고~
아무튼,
책을 읽어야 할 이유는 차고 넘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