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3 17:08 (금)
장수군 ‘장수가야 봉수문화제’ 성료
장수군 ‘장수가야 봉수문화제’ 성료
  • 이재진
  • 승인 2019.02.20 2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수군이 19일 정월 대보름을 맞아 봉수의 최종 종착지인 장수가야의 위상을 알리기 위한 ‘장수가야 봉수문화제’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전라북도 도립국악원 주최, 장수팔공청년회 주관으로 ‘장수가야! 정월대보름을 밝히다’를 슬로건으로 오후 3시 의암공원 일원에서 화려하게 펼쳐졌다. 이날 장영수 군수를 비롯해 김종문 군의회 의장, 박용근 도의원, 전북도 윤동욱 문화체육관광국장, 이태근 도립국악원장 및 지역민 관람객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농악대 공연과 민속놀이, 서커스 공연을 시작으로 도립국악원의 국악공연과 장수가야 봉수점화식, 풍년기원제 및 달집태우기 등 다채로운 참여 프로그램이 진행돼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장수가야를 상징하는 도립국악원의 무용공연인 ‘가야의 새벽’은 관객들에게 미지의 왕국인 장수가야에 대한 높은 관심을 이끌어냈다. 여기에 실제 장수가야 봉수를 재현해 진행된 봉수점화식은 1500년 전 장수가야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는 계기를 마련했다.

이날 행사의 백미로 정월 대보름맞이 풍년기원제가 열려 한해의 안녕과 풍년을 기원하며 장수군내 초등학생들과 지역민들의 소원이 담긴 소원지를 두른 달집 점화와 화려한 불꽃놀이, 강강술래를 끝으로 행사가 마무리 됐다.

장영수 군수는 “올해 처음으로 봉수문화제와 정월대보름 행사를 접목한 ‘장수가야 봉수문화제 및 정월대보름 행사’를 성공적으로 치러 철과 봉수의 왕국 장수가야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됐다”며 “이를 통해 장수가야의 지속적인 발굴과 학술연구를 추진해 고대사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갈 장수가야의 역사 재정립에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