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3-21 22:36 (목)
장수시민사회단체, 청소년상담복지센터 상담자 복직 촉구
장수시민사회단체, 청소년상담복지센터 상담자 복직 촉구
  • 은수정
  • 승인 2019.02.20 2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장수군 청소년상담복지센터 직원들과 대책위가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해고된 상담사 복직과 센터 정상운영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조현욱 기자
20일 장수군 청소년상담복지센터 직원들과 대책위가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해고된 상담사 복직과 센터 정상운영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조현욱 기자

 장수군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장수청소년상담복지센터 해고자 복직과 민간위탁 저지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는 20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장수군에 “센터 상담사 복직과 센터운영 정상화”를 촉구했다.

공동대책위원회는 “2017년부터 센터장의 갑질과 전횡 등으로 청소년상담복지센터가 파행 운영됐는데, 이에 대한 문제제기를 한 상담사를 해고하고, 운영중단을 결정했다”고 규탄했다.

공동대책위원회는 “문제해결을 위해 장수군에 민관협의기구 구성을 제안하고, 장수군의회도 감사를 요청하자 장수군은 센터운영 중단과 민간위탁결정, 상담사 해고, 형사고발 등의 무리수를 뒀다”고 밝혔다.

단체는 △해고된 상담사 복직과 센터운영 정상화 △민간위탁 계획 전면 중단 △센터 정상화를 위한 민관협의기구 구성 △여성가족부와 전북도의 장수군 관리감독 △장수군의회 센터 민간위탁 심의안 부결처리 등을 촉구했다.

단체에는 장수군농민회, YMCA, 시민연대, 전교조, 민주노총 등 10여개 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