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09 14:37 (월)
도심 열섬·미세먼지 잡는 동네숲 확대
도심 열섬·미세먼지 잡는 동네숲 확대
  • 최명국
  • 승인 2019.02.20 2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 생활권 자투리땅에 나무 식재
올해 삼천·평화·동산동 7개 지역 대상

전주시가 날로 심해지는 도심 열섬과 미세먼지 등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동네숲을 늘려 나가기로 했다.

전주시는 천만그루 정원도시 프로젝트의 하나로 올해 국비 등 총 10억원을 들여 ‘도심 동네숲 쉼터 조성’ 사업을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시는 도심 공한지와 교통섬, 완충녹지 등 7곳에 나무를 심어 시민 쉼터로 제공할 계획이다.

천만그루 정원도시는 김승수 전주시장의 민선 7기 첫 결재사업으로 민·관이 함께 나무를 심어 도시 전체를 아름다운 정원으로 만드는 게 핵심이다.

이번 동네숲 조성지역은 삼천동 리싸이클링타운과 동산동 주거환경 개선 사업지구, 평화동 우성신성아파트·꽃밭정이 노인복지관·신성공원 인근 등이다.

시는 이 지역에 나무를 심고 가꿔 동네숲 1만3430㎡와 도심 쉼터 6975㎡ 등 총 2만405㎡의 녹색 공간을 만들 계획이다.

또 마을주민들이 가꾸는 어울림정원, 시민나무 헌수, 녹색숲 조성 등을 꾸준히 전개해 천만그루 정원도시 전주의 완성도를 높인다는 구상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여름철 도심 열섬현상 완화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도심 동네숲과 쉼터 휴식공간을 지속적으로 조성하겠다”며 “시민들이 가까운 곳에서 녹색 휴식공간을 항상 접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