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3-21 12:38 (목)
[스카우트활동 위축, 세계잼버리 비상] (상) 현상 - 지도교사 가산점 속속 폐지…청소년단체 활동 참여자 '뚝'
[스카우트활동 위축, 세계잼버리 비상] (상) 현상 - 지도교사 가산점 속속 폐지…청소년단체 활동 참여자 '뚝'
  • 김보현
  • 승인 2019.02.20 21:25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적으로 청소년 단체활동 급감·침체 분위기
타 교육청 업무분장 제외 결정에 우려 목소리 커
청소년단체들“청소년기본법 취지에 어긋나”

4년 후면 전북 새만금에서 지구촌 청소년들의 야영축제인 ‘세계잼버리대회’가 열린다. 대회가 성공적으로 치러지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청소년 단체 소속 학생들의 참여가 중요하다. 그러나 최근 ‘학교 업무 정상화’등을 이유로 청소년단체 활동이 줄고 있다. 이대로라면 활동 감소·위축세가 계속되거나 가속화될 전망이어서 잼버리대회 활성화에 대한 우려가 나온다. 청소년단체 활동 현황과 대안을 두 차례에 걸쳐 살펴본다.

한국(걸)스카우트 연맹·RCY 등 청소년단체 활동이 위축되는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어 2023년 전북도에서 열리는 세계잼버리대회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크다.

일부 시·도교육청에서 청소년단체 활동을 학교업무에서 제외하거나 담당 교사 가산점을 폐지하면서 청소년단체를 지도하는 학교와 교사가 줄어든 탓이다.

학교 청소년단체 활동 위축은 담당 교사의 승진가산점이 폐지되면서 본격화됐다. 강원, 광주, 경남, 대전, 세종, 전북 등 6개 시도교육청이 가산점을 없앴고, 충북·서울도 각각 2020년·2021년까지 폐지를 완료한다. 자발적인 봉사가 바람직하다는 취지다.

그러나 가산점 폐지를 기점으로 전국적에서 청소년 단체 활동이 눈에 띄게 줄고 있다. 전북지역 청소년단체 활동자 수를 살펴본 결과, 2017년 2만 2000명(689개교)에서 가산점을 폐지한 2018년에는 1만 5600명(505개교)으로 크게 줄었다. 가산점을 폐지한 일부 교육청 관계자들에 따르면 타 지역도 비슷한 감소세다.

그간 교사들은 청소년단체 지도·관리 업무를 하면 단체 학생을 데리고 야외학습을 해야 해 안전 관리 부담이 크고 주말 휴식시간을 뺏긴다는 불만이 있었지만, 가산점을 받기 위해 맡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최근 서울시교육청이 청소년 단체 지도를 학교 업무 분장에서 제외해 논란이 일고 있다. 학교가 업무를 이류로 원치 않는 교사에게 압박을 주는 상황을 막고 자발적 참여로 돌리겠다는 의도지만, 환경 여건상 자발적인 참여가 쉽지 않아 사실상 위축세만 가속화시킨다는 분석이다.

게다가 청소년단체 지도교사 가산점 폐지의 경우처럼 업무 분장 제외 결정도 타 시도교육청으로 확산될 수 있다는 게 교육 관계자들의 관측이다.

전북교육청 관계자는 “청소년단체들은 대부분 학교 내 활동을 통해 기반을 유지하고 있어서 학교 협조가 없다면 타격은 클 것”이라며 “전북은 잼버리 특수성으로 1인 1단체 참여를 적극적으로 권장하고 교사 업무 교육 등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지만, 전국적인 침체가 이어진다면 우려되는 부분”이라고 밝혔다.

전국적으로 청소년단체들의 동요가 일어나고 있는 가운데 한국스카우트연맹 전북연맹·전북 RCY 등 도내 단체들도 “청소년 단체 활동은 오랜 역사와 함께 교과교육에서 얻기 힘든 공동체·도전 정신을 기른다는 점에서 학생과 학부모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며 “타 교육청의 결정은 학생들의 단체 활동을 장려하는 ‘청소년기본법’등에 어긋날 뿐만 아니라 학교·교사 편의적인 방향”이라고 반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랑 2019-02-21 11:31:44
잼버리때 반짝 해도, 이후에 스카우트들 없어지면 그것도 문제..

아중리 2019-02-21 09:48:41
스카우트가 하는일은 뭔가? 구시대적인 단체

공우 2019-02-21 08:09:51
별 걱정을 ?
잼버리대회 참석 하려고 당해에는 왕창 가입하겠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