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3-21 22:36 (목)
농어촌공사 전북, 중점 안전관리시설 대상 2019 국가안전대진단 실시
농어촌공사 전북, 중점 안전관리시설 대상 2019 국가안전대진단 실시
  • 백세종
  • 승인 2019.02.20 2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업기반시설물과 건설현장 집중점검으로 국민안전 확보 철저

한국농어촌공사 전북지역본부(본부장 박종만)는 지난 18일부터 4월 19일까지 61일간 저수지와 양·배수장 등 농업기반시설과 건설현장을 대상으로 ‘2019 국가안전대진단’을 실시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전북도내 10개 지사가 동시에 실시하는 이번 대진단은 지역별로 점검반을 편성해 저수량이 5만톤 이상, 안전 C등급 이하인 농업용 저수지를 점검한다.

또 해빙기 취약시설 재해요인 사전제거 및 건설 근로자 안전 확보를 위한 건설현장까지 전수 조사대상이다.

전북본부는 이번 안전점검에서 사전 인명피해 예방에 주력하고, 재해발생위험이 높아 안전조치가 시급한 현장은 신속히 조치하는 한편, 보수·보강이나 예산 확보 등 절차상 장·단기 계획이 필요한 시설은 위험요인이 해소되기 전까지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응급조치를 병행해 대책을 강구할 계획이다.

박종만 본부장은 “취약시설에 대한 일제점검을 실시해 안전하지 못하다고 판단되는 시설은 전문가와 합동으로 정밀점검을 실시하고, 위험요인이 해소될 때까지 관리책임자를 지정해 정기순찰을 실시하는 등 안전사고 예방에 총력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