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5 19:11 (일)
문대통령, 5·18 망언 또 비판 “분노 느껴…폄훼시도에 맞설 것”
문대통령, 5·18 망언 또 비판 “분노 느껴…폄훼시도에 맞설 것”
  • 김준호
  • 승인 2019.02.20 2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 광주지역 원로 오찬 간담회,“진상규명 끝까지 이뤄져야”
“5·18은 공권력의 시민 유린 사건…다른 시민운동 세력과 연대해야”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낮 청와대에서 5.18 민주화운동 관련 광주지역 원로를 초청해 오찬 간담회를 하기에 앞서 김후식 5·18 광주 민주화운동 부상자회 회장 등 참석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낮 청와대에서 5.18 민주화운동 관련 광주지역 원로를 초청해 오찬 간담회를 하기에 앞서 김후식 5·18 광주 민주화운동 부상자회 회장 등 참석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5.18망언’파문과 관련해 “5.18민주화운동이라는 위대한 역사를 왜곡하고 폄훼하는 일부 망언이 계속된 데 대해 저 또한 분노를 느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5.18민주화운동 관련 광주지역 원로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진상규명은 끝까지 이뤄져야 한다는 약속과 함께 5.18 역사 폄훼 시도에 대해서는 저도 함께 맞서겠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이 ‘5·18 망언’ 파문과 관련해 직접 비판한 것은 이달 18일 주재한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민주화 역사와 헌법 정신을 부정하는 것”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나라의 근간을 무너뜨리는 일”이라고 언급한 데 이은 두 번째다.

문 대통령은 “저는 대통령 취임 직후 5.18기념식에서 5.18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을 분명하게 천명한 바 있다”며 “5.18은 국가의 공권력이 시민의 생명을 유린한 사건으로, 광주시민들은 그에 굴하지 않고 희생 속에서도 맞섰고 이는 민주주의가 무너지지 않고 버틸 수 있는 기둥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 위대한 역사와 숭고한 희생을 기리며 완전한 민주주의를 이뤄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4.19나 6월항쟁처럼 전국적으로 우리의 민주주의를 지켜낸, 그리고 민주주의를 더 빛내고 오늘의 민주주의를 만들어낸 역사적인 운동이 될 수 있게끔 다른 시민운동 세력들과 함께 연대를 많이 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유공자 외에 정동년 전 5·18 광주민중항쟁 단체 연합 의장을 비롯한 5·18 광주민주화운동 관련 단체장과 광주 시민사회 원로 등 14명이 초청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