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09 14:17 (월)
전북지역 시외·고속버스 요금 6년 만에 인상
전북지역 시외·고속버스 요금 6년 만에 인상
  • 김윤정
  • 승인 2019.02.20 21:25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부터 시외버스 13.5%, 고속버스 7.95%인상

다음 달부터 전북지역 시외·고속버스 요금이 6년 만에 인상되면서 도민들의 경제적 부담이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20일 전북도는 국토교통부가 지난 15일 발표한 운임상한요율을 적용해 6년 만에 시외·고속버스 요금을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도는 시외버스 13.5%, 고속버스는 7.95% 씩 운임을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인상은 전북도가 전북버스운송조합과 운임 조정 협의 절차를 거쳐 책정한 것이다. 특히 그간 이용객에게 미치는 경제적 영향을 고려해 요금인상을 유보했던 전주-김제-부안, 전주-고창 구간은 유보된 인상분까지 반영되면서 도민들의 불만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

도는 업계의 지속적인 운임 인상 건의가 있었음에도 이용자 부담을 고려해 6년간 운임을 동결해 왔지만, 그동안 물가, 유류비·인건비 등 운송원가가 상승함에 따라 버스 업계의 누적된 경영악화 해소 차원에서 운임요율 상한을 인상하게 됐다고 밝혔다. 승객혼란 최소화를 위해 운임 조정 이전에 예매한 승차권은 종전 운임가격을 적용 받을 수 있다.

이번 인상으로 시외버스비는 전주-군산 5300원→6000원, 전주-익산 2900원→3300원, 전주-김제 3000원→3900원, 전주-무주 8400원→9600원으로 인상됐다. 타 시도를 오가는 주요노선의 경우 전주-서울 1만2700원→1만3800원, 전주-인천공항 1만6300원→1만8600원, 전주-광주 6600원→6900원, 전주-목포 1만2200원→1만4400원, 전주-포항은 1만9900원에서 2만2600원으로 올랐다.

이용민 전북도 건설교통국장은 “이번 운임 조정은 장기간 동결되어 있던 운임을 현실화한 것”이라며“버스 업계의 경영 상황과 근로자 처우개선 문제 이용자 부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닉샾 2019-03-04 08:48:08
와.. 자기들만 불만인가? 인상된 가격을 본 우리가 불만이다. 안그래도 거리에 비해 싼 돈도 아닌데 왜 더 올리는 거람? 이번엔 타는 사람이 시위 해야하나요?

양심있냐 2019-02-21 15:40:22
전북고속은 양심있냐

도민 2019-02-21 09:52:30
불만이다. 버스는 다 없애버리고 버스비는 오르고 감축 감회한것 원상복구 시켜라 전북고속 특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