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3 17:19 (금)
군산시의회, 5·18 망언 국회의원 제명 촉구 결의안 채택
군산시의회, 5·18 망언 국회의원 제명 촉구 결의안 채택
  • 이환규
  • 승인 2019.02.21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시의회(의장 김경구)는 21일 제216회 2차 본회의에서‘5·18 민주화운동 망언 규탄 및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국회의원 제명 촉구’결의안을 채택했다.

결의안을 대표발의한 정지숙 의원은 “5·18 민주화운동의 역사적 가치를 폄훼하고 허위사실을 유포한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즉각 제명 조치할 것과 다시는 이러한 망언이 재발하지 않도록 5·18 역사왜곡처벌법을 제정하라”고 촉구했다.

정 의원은 “민주주의의 원동력이자 유네스코세계문화유산에도 등재되어 전 세계가 인정한 역사적 사실인 5·18 민주화운동에 대해‘5·18 폭동’·‘5·18 유공자는 괴물집단’이란 이들의 망언은 5·18 민주항쟁에 대한 모독을 넘어 민주주의를 지키다 희생당한 영령들의 숭고한 애국정신을 짓밟고 민주화 헌정질서를 유린한 악행”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5·18 민주화운동은 평화와 인권의 역사이며 우리 민주주의 발전의 근간이다”며“더 이상 5·18 민주화운동은 논란의 대상이 될 수도 없을 뿐더러 진보와 보수의 문제가 아닌 상식과 정의의 문제”라고 주장했다.

한편 군산시의회는 이날 채택한 결의안을 청와대, 국회의장, 더불어민주당 대표, 자유한국당 대표, 바른미래당 대표, 민주평화당 대표, 정의당 대표에게 송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