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3 17:19 (금)
[3·13 전국동시조합장선거 누가 뛰나] 군산수협·서군산농협
[3·13 전국동시조합장선거 누가 뛰나] 군산수협·서군산농협
  • 이환규
  • 승인 2019.02.21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합장 선거를 앞두고 군산수협은 치열한 ‘3파전’ 경쟁을 벌일 것으로 전망되며, 서군산농협은 2파전에서 단독후보가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군산수협
 

군산수협은 3파전 구도가 형성되고 있다. 4년 전 승부를 겨룬 바 있는 김광철 현 조합장과 최광돈 전 조합장의 리턴매치와 함께 김종남 전 비상임이사가 도전장을 내민 상태다.

전북도 해양수산과장을 지낸 김광철 조합장은 그 동안 수협을 이끌면서 자산 증가 및 안정적인 운영을 앞세우며 적임자임을 강조하고 있다. 군산수협은 자산이 1810억원 증가했으며, 미처리 결손금 168억원 중에 67억원을 상환했고 서울에도 점포를 신설해 흑자를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조합장은 “지난해 10월 완공된 선유도 위판장을 비롯해 올해 완공 예정인 소룡동 냉동공장과 비응도 김 가공공장 등을 통해 조합원과 어업인의 소득증대에 더욱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에 맞서 군산대 경영행정대학원을 졸업하고, 바다살리기 국민운동 중앙본부 부총재를 지낸 최광돈 전 조합장은 풍부한 경험을 내세우며 다시 한 번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최 전 조합장은 “조합원이 신나는 1등 수협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어업 및 축제식 양식장, 해양레저 등 새만금사업에 조합원들이 주도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며 “열린경영, 정도경영, 창조경영을 통해 보다 안정적인 수익창출 기반을 완성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그는 군산수산발전연구소 대표 및 새만금 내측 군산어민협의회 부회장을 맡고 있다.

이와 함께 군산대 행정대학원을 졸업하고 신의선외기 대표를 맡고 있는 김종남 전 비상임이사는 수협을 정상화하기 위해 출마를 결심했으며, 조합원들에게 새로운 변화를 강조하고 있다.

김 전 비상임이사는 “군산수협이 자본잠식에서 벗어나 진정으로 조합원과 어업인을 위해 일을 할 수 있도록 경영전반에 대한 발전방향을 모색하고 노력하겠다”며 “군산에서 생산되는 김과 다양한 수산물을 가공하는 등의 방법을 적극 활용해 군산 특화상품을 만들어 판매하는 동시에 금융상품도 재정비해 군산수협의 경쟁력을 키우겠다”고 말했다.

군산수협 조합원은 1월 말 현재 4675명으로 이중 선거인은 4634명으로 집계됐다.

 

△서군산농협

 

김기수
김기수

서군산농협은 불꽃튀는 2파전에서 단독후보가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서군산농협은 당초 지난 선거처럼 김기수 현 조합장과 반희철 전 조합장의 리턴매치가 점쳐졌다.

그러나 최근 반희철 전 조합장이 출마를 포기한 것으로 알려져 사실상 김기수 조합장이 무투표 당선으로 무혈 입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 조합장은 군산상고와 전북산업대학을 졸업했으며 현재 전북 농협주유소 선도협의회 조합장, 찰쌉보리 전국협의회 조합장, 농민신문사 대의원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조합장를 맡으면서 육묘장 2동 신축 및 DSC 사일로 2기 1000톤 증설, 서군산농협 총자산 및 자기자본, 매출 총이익 등의 성장을 이뤄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