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05 20:33 (목)
기념일과 이름 바로잡기
기념일과 이름 바로잡기
  • 김은정
  • 승인 2019.02.21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역사가 비로소 복원될 수 있게 된 것은 1백10년이 지나고 나서였다. 오랜 세월, 갑오년 역사는 왜곡되고 진실은 묻혔으며 ‘역도’와 ‘비도’의 누명을 벗지 못한 농민군들의 숭고한 죽음은 황토길 위에 흩뿌려져 있어야 했다.

농민군들의 명예회복이 가능해진 것은 지난 2004년 ‘동학농민혁명군의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 제정이 되면서다. 특별법 제정의 성과는 컸다. 농민군들의 명예회복과 함께 기념관과 기념탑 건립 등 역사 조명 사업이 힘을 얻게 되었으며 혁명의 진원지인 전북을 중심으로 치중되어 왔던 동학농민혁명사업도 전국적으로 확산되어 근대사를 주도했던 동학농민혁명의 역사적 위상이 지역단위의 틀을 벗어날 수 있게 됐다.

그 뒤 15년. 농민군들은 온전히 명예회복 되었을까. 지난 2010년 설립된 동학농민혁명기념재단에 따르면 특별법이 제정된 2004년부터 2009년까지 명예 회복된 농민군은 3644명이며 이중 498명은 참여자 후손들(유족)이 직접 신청한 경우이고, 3146명은 직권으로 역사적 자료와 기록을 찾아 등록한 경우다. 이와는 별도로 재단이 나서 확인한 농민군 374명이 더 있다. 재단은 후손이 확인되지 않는 농민군들도 참여여부를 확인해 명예회복 시킬 계획이지만 수많은 농민군 후손의 부재는 안타깝다.

사실 자료에 따르면 갑오년에 참여한 농민군은 1백만 명, 희생자는 30만 명이나 된다. 게다가 이들 중 대부분은 이름을 찾지 못하는 무명농민군들이다. 특별법 제정 이후 15년 동안 3644명 농민군이 명예회복을 할 수 있게 되었지만 갑오년에 희생된 농민군들의 온전한 복권은 아직 갈 길이 먼 셈이다.

동학농민혁명 기념일이 제정됐다. 지난 19일 국가기념일로 제정된 동학농민혁명 기념일은 정읍 황토현전승일인 5월 11일이다.

국가기념일로 제정되었다는 것은 동학농민혁명의 역사적 의의를 국가적으로 기리고 대중화할 수 있게 되었다는 의미다. 그런데 들여다보니 역사의 대중화의 벽은 아직 높다. 시대와 목적에 따라 혼용되어왔던 명칭이 ‘동학농민혁명’으로 통일되었지만 정작 중고등학교 교과서 안의 이름은 여전히 ‘동학농민운동’이다. 더구나 교과서 개편 절차상 앞으로 3년 동안 수정되지 못한 교과서를 활용할 수밖에 없단다. 기념재단이 명칭 수정 의견을 냈지만 통과되지 못한 결과다. 국가기념일이 되었지만 이름도 바로 잡지 못한 이 상황이 안타깝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