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7 11:58 (목)
개별이슈 관련주 차익매물 예상
개별이슈 관련주 차익매물 예상
  • 기고
  • 승인 2019.02.24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피지수는 외국인과 기관의 매수세에 힘입어 상승세를 지속했다. 미중 무역협상에서 양해각서 체결가능성이 제기되는 등 낙관론이 나오면서 국내증시도 상승세를 이어갔다. 비록 미국 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 의사록공개 이후 연내 금리인상 불확실성 확대되어 잠시 주춤한 모습을 보이긴 했으나 2230포인트선을 돌파하며 올해 종가기준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수는 한주 동안 34.41포인트(1.57%) 상승하며 2230.50포인트로 마감했다.

수급별로 보면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6789억원과 2361억원 순매수하며 지수 상승을 이끌었고, 개인 9388억원 순매도를 기록했다.

미중간 무역협상 타결 기대심리가 높아지고 있다.

22일까지 예정된 제2차 미중 고위급 정상회담은 이틀 연장되었고, 트럼프 대통령은 좋은 신호라 평가했고, 중국대표인 류허 부총리와 면담 이후 시진핑 주석과 3월 정상회담 일정을 공식화했다.

회담의 분위기로 볼 때 미중간 양해각서 초안을 작성과 회담에서 구체적인 내용과 차기 회담의 일정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27~28일 예정된 2차 북미 정상회담일정이 있다.

미국이 단계적 비핵화로 선회했다는 점에서 1차 회담 보다는 구체적 합의사항이 도출될 것으로 전망된다.

면밀히 봐야 될 점으로 북한의 단계적 비핵화 조치와 미국의 단계적 경제제재 완화가 교환될 것인지의 여부이다. 회담의 긍정적인 결과로 유엔 안보리와 미국이 대북경제 재재의 부분적인 완화로 이어진다면 시장이 예상하는 금강산관광, 철도물류, 인도적 차원의 경제지원 분야의 수혜가 예상되어 회담의 결과에 따라 관련 경협주의 움직임을 지켜볼 필요가 있어 보인다.

28일 예정된 중국 A주의 MSCI EM지수 추가 편입일정이 있다.

지난해 MSCI EM지수에 5%신규 편입된 중국A주는 올해 15% 추가편입이 논의되고 있는 상황이고, 추가편입이 확정되면 중국 A주는 올해 5월과8월에 각각7.5%씩 편입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중국 A주의 추가 편입을 감안하면 MSCI EM지수 내 한국 비중은 현재 14.0%에서 13.2%로 축소될 전망으로 지수추종 글로벌 패시브 펀드자금도 국내 증시에서 이탈도 가능한 상황이다.

현시점에서 북미 정상회담에서 긍정적인 결과가 도출될 가능성이 높고, 미중 무역협상에 대한 긍정론도 자리잡은 상황에서 국내증시 모멘텀을 유지시킬 가능성은 커보이나 개별 이슈로 인한 관련주들은 차익실현 매출 출회로 상승여지는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슈관련 종목들은 긍정적 재료 노출을 이용하여 상승 시 비중축소 관점으로 대응하는 전략이 바람직해 보인다.

KB증권 익산지점 금융상품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