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19 00:00 (금)
올 봄, 평년보다 황사 많을 것으로 전망
올 봄, 평년보다 황사 많을 것으로 전망
  • 박태랑
  • 승인 2019.02.24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봄 전북지역은 평년과 기온은 비슷하지만 황사 발생일수가 많을 것으로 보인다.

22일 기상청에 따르면 오는 3월부터 5월까지 1도 내외의 편차로 기온 증가 경향이 높게 나타나고 있으며, 특히 3월과 5월에 기온상승이 뚜렷할 것으로 분석했다.

기상청은 이 기간동안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주로 받겠으나 남서쪽에서 다가오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아 일시적으로 기온이 떨어져 추위가 올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기상청이 발표한 ‘3개월 기상전망’에 따르면 기온은 대체로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고 기온 변화가 크고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많으나 5월에는 적을 것으로 내다봤다.

기상청 관계자는 “현재 대부분의 황사 발원지 강슈량이 평년보다 적은 분포를 보이는 가운데 몽골 및 내몽골 고원 지역에 눈이 덮여 있으나 봄철이 되면 녹아 황사가 나타나기 좋은 지면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