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1 00:00 (금)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날씨 스트레스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날씨 스트레스
  • 기고
  • 승인 2019.02.24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10년 인도에서는 때 아닌 한파로 동사자가 속출했었는데, 당시 인도의 기온은 영하 12℃ 안팎!

영상의 기온도 춥다고 하는 인도에서는 매년 영상의 기온에서 조차도 200명 가량의 사망자가 발생한다고 한다.

반면, 2004년 캐나다와 미국 동북부는 북극 바람이 몰고 온 강추위로 기온이 영하 44℃까지 내려갔지만 단 한 명의 동사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온도계의 기온이 내려가는 만큼 사망자가 속출하는 건 아니라 추위는 현재를 전후한 날씨에 상대적으로 작용한다.

낮 동안에는 기온이 10도를 넘나드는 봄 날씨가 이어지지만, 아침저녁으로는 찬공기가 남아있는 영락없는 겨울이다.

계절의 겨울에서 봄을 향하는 이맘때는 느껴지는 찬공기는 한겨울 못지않게 매섭게 느껴진다.

3월까지도 완전한 봄기운을 찾기위해서 오락가락한 기온변화에 우리 몸은 날씨에 스트레스가 심하겠다.

크게 벌어지는 일교차에 건강관리에 각별히 신경쓰자.

-맹소영 날씨칼럼니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